이재명 “그런발언 좀 말려달라” 비서실장에 ‘아버지 발언’ 만류부탁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11:04
  • 업데이트 2024-06-22 11: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천준호 당대표비서실장 “이 대표, 국민공감 못할 지나친 표현 말려달라는 취지로 내게 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을 ‘아버지’라 불러 논란이 된 강민구 최고위원에 대해 “그런 발언은 좀 말려달라”고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의 측근인 천준호 당대표비서실장은 21일 CBS ‘2시 라이브’ 방송에 출연해 “이재명 대표도 불편해 했다”며 “이 대표가 ‘제발 그러지 말라고 좀 말려달라’고 따로 이야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천 실장은 “국민들이 공감하지 못할 지나친 표현은 좀 자제하도록 말려달라는 취지로 내게 얘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부친의 소천 소식을 전하며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 대표”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영남당이 된 지금 민주당의 동진(東進) 전략이 계속돼야 한다. 집안의 큰 ‘어르신’으로서 이 대표가 총선 직후부터 영남 민주당의 발전과 전진에 계속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말했다. 이 대표를 아버지로 칭한 강 최고위원과 이 대표는 1964년생으로 나이가 같다.

공개석상에서 한 이 대표에 대한 낯뜨거운 칭찬은 거센 논란이 일었다.

당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최재성 전 민주당 의원은 “사적인 감정을 그렇게 표현하는 것은 당사자의 자질 문제”라며 “저런 분을 최고위원으로 임명한 이 대표의 선구안도 문제이고, 민주당에서 사당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발언의 당사자인 강 최고위원은 “헨델이 ‘음악의 어머니’라고 한 것을, 왜 ‘남자를 어머니라고 하느냐’며 반문하는 격”이라고 반박했다. “깊은 인사는 영남 남인의 예법”이라고 한 그의 해명도 화제가 됐다.

천 실장은 ‘자제해달라’는 이 대표의 말을 강 최고위원에게 전달한 사실을 알리며 “강 최고위원도 ‘누를 끼친 것 같아 죄송하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이정우 기자
이정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