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 시신이, 수백m마다 하얀 천 덮였다…“최악 상황”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3 21: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현지시간)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인근 미나에 정기 성지순례 인파가 몰려 있다. AFP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성지순례(하지) 기간 11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폭염 속 인파에 대비한 준비가 미진했다는 순례객들의 증언이 나왔다.

미국 CNN 방송은 성지순례를 다녀온 이들의 증언을 토대로 현지에서 순례객들을 보호할 의료진이나 기본 시설, 물 등이 충분히 제공되지 않았다고 2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21일 사우디에서 런던으로 돌아온 지라르 알리(40) 씨는 "사람이 너무 많고 의료진이 부족했다"며 "그들은 최악 중 최악의 상황이 일어나기만을 기다렸고, 그래야만 조치를 할 것 같았다"고 전했다. 또 사람들이 기절하는 일이 다반사였다며 "이 사람들이 고통받는 모습을 보니 하지에 집중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인도네시아 출신의 아흐마드(44)씨는 "집에 오는 길에 숨진 순례객들을 많이 봤다"며 "거의 수백 m마다 하얀 천으로 덮인 시신이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길에서 의료진이나 구급차는 한 대도 보지 못했다며 "지역 주민이나 단체에서 물을 배급할 때마다 순례자들이 즉시 몰려들었다"고 했다.

CNN은 하지 기간 부모를 잃은 한 미국인의 안타까운 사연도 전했다. 사이다 우리 씨의 부모는 여행사 패키지 상품을 통해 평생의 꿈이던 성지순례를 떠났지만 메카의 아라파트 산에서 실종됐다고 한다. 그는 이후 사우디 제다 주재 미국 영사관으로부터 부모가 지난 15일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사인은 열사병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씨는 여행사가 성지순례에 필요한 적절한 교통수단이나 증명서를 제공하지 않았고, 여행에 필요한 식량과 물품도 부족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 중 하나로, 매년 이슬람력 12월 7∼12일 치러진다. 최근 몇 년 동안은 하지 기간이 여름과 겹치면서 폭염으로 심혈관 질환, 열사병 등으로 숨진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올해 집계된 공식 사망자 수는 약 500명이지만 외신들은 실제 사망자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한다.

AFP 통신은 올해 온열질환 등으로 인한 순례객 사망자를 1천126명으로 집계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망자 수를 1170명 이상으로 추산했다. 이는 지난해 집계된 사망자 수 200여 명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