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원희룡 “난 대통령과 신뢰관계…한동훈, 尹 식사 초청 안 간 것 아니냐”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3 16: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채상병 특검법 반대…한동훈, 尹 식사초청 안 간 것 아니냐
원희룡 “친윤? 우리는 모두 여당, 친윤이든 반윤이든 친원팀”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로 출마하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찬성 입장을 밝힌 채 상병 특검법과 관련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원 전 장관은 사실상 친윤(친윤석열)계 주자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우리는 모두 여당이고, 친윤이든 반윤이든 저를 지지하고 함께하는 사람은 모두 친원(친원희룡)팀”이라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현역 의원 절대다수가 (채 상병 특검법에) 반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독소조항이라든지 이런 것에 대해서 여야 합의가 이뤄진다면 그런 부분까지 논의가 안 열려있다고 할 필요는 없겠지만, 야당이 밀어붙이는 특검법이 기정사실화돼 있다”고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서도 반대하면서 제2부속실 설치나 특별감찰관 임명은 이미 약속했던 사안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당권주자들의 만남에 대해서는 “나경원, 윤상현 의원은 대통령과 만나서 식사까지 했고, 한 전 위원장은 바로 그 날인지 전화가 와서 격려를 해줬다(고 한다)”며 “(한 전 위원장은) 식사 초청을 했는데 안 간 것 아니냐”고 언급했다. 차기 대선이나 지선에 도전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우리 당의 상황을 보면 1년 뒤, 2년 뒤, 3년 뒤가 아니라 몇 달 뒤도 불안한 상황”이라며 “2~3년 뒤의 문제는 국민이 어떻게 불러주느냐에 따라서 생각할 문제”라고 여지를 열어뒀다.

총선에서 지역구 맞상대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갈등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치는 개인의 한풀이하기 위한 자리가 아니다”라며 “이 대표를 당대표로 상대하게 되면 여야의 당대표로서 가장 바람직한 모습을 최대한 담아내겠다”고 했다. 국회 원 구성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경우의 수와 국회선진화법까지 겪었기 때문에 당내 중진의원들과 패기만만한 초선들과 중지를 모아서 풀어나가겠다”며 원외 당대표 한계론을 불식시켰다.

원 전 장관은 이날 출마선언문에서 ‘대통령과 신뢰’를 강조하면서 “신뢰가 있어야 당정관계를 바로세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경선의 경쟁자였지만 대선 공약을 책임졌고, 경제부처 장관으로 국정에 참여했다”며 “윤석열 정부가 성공해야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108석 원팀’으로 3년 남은 정부를 성공시키겠다고 덧붙였다.

김보름 기자
김보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