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행세, 노숙자들 가스라이팅…폭행·익사시킨 40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4 01: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폭 생활을 한 것처럼 속여 노숙자들을 정신적으로 지배(가스라이팅)하고 가혹 행위를 일삼다 결국 1명을 바다에 빠뜨려 숨지게 한 4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통영지원은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40대 A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0월부터 50대 피해자 B, C씨에게 수시로 폭행 및 갈취를 일삼고 지난해 10월에는 거제시 옥포항 바다에 뛰어들도록 강요해 B씨를 익사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부산역 무료 급식소에서 일하던 A씨는 2010년쯤 노숙 생활을 하던 피해자들을 알게 됐다. 이후 자신이 부산에서 조폭으로 활동했던 것처럼 행세하며 피해자들을 위협했고 기분이 나쁘다는 등의 이유로 자주 폭행했다. A씨는 피해자들이 매달 받는 기초생활수급비를 자기 계좌로 이체하게 하거나 이들 체크카드를 빼앗아 돈을 인출하는 등 60여 회에 걸쳐 약 1700만 원을 가로챘다.

A씨는 지난해 10월 11일 거제시 옥포항 수변공원에서 피해자들에게 소주 약 22병을 나눠 먹게 한 뒤 바다에 들어가 수영할 것을 지시했다. 피해자들은 망설였지만 A씨 재촉에 바다에 뛰어들었다.

B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79% 상태에서 수중 소용돌이에 휩쓸려 숨지고 말았다.

C씨는 이 사건으로 A씨가 기소되자 증인으로 출석한 재판에서도 보복을 우려해 "A씨가 평소 B씨를 형님으로 깍듯이 모셨다"라거나 "B씨가 먼저 수영하겠다고 뛰어들었다"는 등 가짜 진술을 했다.

재판부는 "A씨는 장기간 피해자들을 지배하면서 돈을 갈취하고 가혹 행위를 했으며 바다에 들어가도록 해 B씨가 익사에 이르게 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며 "그럼에도 반성하지 않고 별다른 피해 회복 조치를 하지 않고 있으며 피해자들이 겪었을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가늠하기 어려운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