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일차전지 공장 불, 1명 숨져…“다수 인명피해 우려”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4 11:43
  • 업데이트 2024-06-24 12: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화성시 서신면 전곡산업단지 공장 화재 현장.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24일 오전 10시 31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유해화학물질 취급 공장에 발생한 불로 1명이 숨졌다.

불은 연면적 2362㎡, 3층짜리 철콘조기타지붕 건물 안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은 일차전지 공장으로 리튬을 취급하는 곳이다.

경기소방은 연소 확대와 인명 피해 우려를 고려해 오전 10시 54분 대응 2단계를 발령한 뒤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기소방 관계자는 “다수 인명피해가 우려돼 비상발령 후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