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버섯과 흡사하다고 먹었다간’…“여름철 야생버섯 독 주의보”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4 12:06
  • 업데이트 2024-06-24 17: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버섯의 일종인 마귀광대버섯. 뉴시스 자료사진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여름 독버섯.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산림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촌진흥청이 여름철 야생버섯 섭취로 인한 중독사고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국내에서 자생하는 버섯 2215종 중 먹을 수 있는 것은 일부이며, 대다수는 식용이 불분명하거나 독버섯이다.

이들 기관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여름철 야생버섯의 무분별한 섭취는 중독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14∼2023년) 야생버섯으로 인한 중독사고는 5건이며, 이로 인한 환자 수는 38명에 이른다. 1건당 평균 환자 수는 7.6명이었다. 야생버섯을 가족, 지인과 나눠 먹어 피해가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산림생물표본관(KH)에 소장한 3만여점의 표본을 분석한 결과 6∼8월에 많이 서식하는 독버섯은 우산광대버섯, 혹깔때기버섯, 맑은애주름버섯, 노란개암버섯, 좀벌집구멍장이버섯, 흑자색미친그물버섯, 독우산광대버섯, 큰주머니광대버섯, 마귀광대버섯 등으로 나타났다. 독버섯은 비슷한 모습의 식용버섯과 동시에 자라는 경우가 많아 쉽게 구별하기 어렵다.

야생버섯을 먹고 아무 이상이 없었다고 해도 같은 장소에서 발생한 버섯이 안전하다고 할 수 없다. 온도와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는 다른 오염균으로 인해 추가적인 중독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민간 속설에만 의존해 야생버섯의 식용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것도 위험하다.

대부분의 민간 속설은 과학적 근거가 없으며, 독버섯 종류는 매우 다양해 하나의 기준으로 쉽게 구분할 수 없다. 따라서 중독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야생에서 채취한 버섯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고 이들 기관은 강조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