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주자는 음악통해 위로·용기 주는 도구… 선한 영향력 널리 전하고파”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0 09: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
9월 3년만의 내한 독주회 열어


“음악은 즐거움보단 사람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고,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힘이 있어요.”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37·사진)은 9일 서울 강남구 거암아트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음악이 가진 선한 영향력을 널리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탄탄한 기교와 감정의 격렬한 분출로 화려한 음악을 들려주는 연주자가 밝힌 음악을 하는 이유는 뜻밖이었다.

주미 강은 “세계 여기저기에서 사건·사고가 일어났을 때 마음을 쓰는 나 자신을 발견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클래식이 쉽게 닿지 않는 곳, 음악을 쉽게 듣지 못하는 곳, 사건·사고가 일어나는 곳에 가서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 나의 꿈”이라고 말했다.

그가 말한 ‘사건·사고’란 쉽게 말해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는 전쟁, 분쟁 등 인류의 비극을 의미한다. 주미 강은 “예전에 연주하러 갔던 우크라이나, 이스라엘에서 만난 관객들이 눈에 아른거릴 때가 있다”며 “사건·사고가 벌어지기 전에 그곳 관객들에게 들었던 응원의 말들이 생각나 지금 그곳에 음악이 멈추지 않았으면 좋겠다, 빨리 회복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설명했다.

“연주자들은 정치와 상관없이 음악을 통해 위로와 용기를 주고 인류의 목소리가 돼줄 수 있는 도구니까요. 음악이 가진 선한 영향력을 전하고 싶습니다.”

주미 강은 9월 1일 부천아트센터를 시작으로 같은 달 10일 서울 예술의전당까지 전국을 돌며 관객을 만난다. 2021년 바흐(상반기)·베토벤(하반기) 전곡 프로젝트를 펼친 지 3년 만의 독주회다. 이번 공연은 “어릴 적부터 함께했고 사랑하는 곡, 그래서 관객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곡들로 채웠다”고 그는 설명했다.

1부 첫 곡 타르티니의 소나타 ‘악마의 트릴’과 프로코피예프 소나타 1번은 트릴(두 음을 교대로 빠르게 내는 주법)이 주요하게 나온다는 공통점을 가진다. 그는 “타르티니의 트릴은 작곡가가 꿈속에서 악마적 음성을 듣고 만들었다면, 프로코피예프의 트릴은 2차 세계대전이란 현실의 공포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프로코피예프의 작품은 약 80년 전에 만들어졌지만, 요즘 현실과 다르지 않다”고 부연했다.

2부는 사랑스러운 분위기로 전환된다. 쇼송의 ‘시’와 프랑크 소나타 A장조 모두 아름다운 프랑스 바이올린 음악. 그는 “2부의 주제는 서정적인 노래”라며 “위로와 희망이 필요한 분들이 연주를 듣고 상상의 날개를 펼쳤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피아니스트 일리야 라쉬콥스키가 협연한다.

주미 강은 지난해 후원받는 바이올린을 바꿨다. 1708년산 스트라디바리우스에서 1702년산 스트라디바리우스 ‘튜니스’로. 그는 “스트라디바리우스의 가장 큰 특징은 여러 색을 낼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전 악기가 진주처럼 반짝였다면, 지금의 악기는 다이아몬드 원석이 깎이기 전 같은데 손에 정말 잘 맞는다”고 설명했다.

재독 교포 2세인 그는 이날 한국 이름 ‘강주미’로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항상 한국이 그립다. 나이가 들면서 그리워하는 주기가 점점 더 짧아지는 것 같다”며 웃었다. 그가 한국을 그리워하는 이유는 그만큼 세계 무대를 바삐 다녀서다. 일본 삿포로 퍼시픽뮤직페스티벌 참가를 위해 10일 출국한 그는 영국 BBC 프롬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등 세계적인 여름 음악 축제에서 공연한다.

이정우 기자 krusty@munhwa.com
이정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