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면 중독? 몰카 조사받던 중 또 女 화장실 찍은 고교생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0 23:17
  • 업데이트 2024-07-10 23: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법정 내부에 설치된 법원 상징물.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지법,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징역 장기 2년 선고


상가 건물 여자 화장실 등에 들어가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몰래 촬영한 고등학생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대전지방법원 형사6단독 김지영 판사는 10일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고등학생 A(18) 군에게 징역 장기 2년, 단기 1년을 선고했다. 단기형을 마친 소년범은 교정 목적이 달성됐다고 판단되면 검사 지휘에 따라 장기형 집행을 정지할 수 있다. 재판부에 따르면, A 군은 지난 3월 대전의 한 상가 건물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연말에도 여자 화장실에 침입해 불법 카메라를 설치했다가 적발됐는데, 당시 검찰 조사를 받는 도중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당시 A 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다.

검찰은 두 사건을 병합해 재판에 넘겼고, 두 번째 범행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된 A 군은 구속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왔다. A 군은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 “피해자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다시는 꿈도 꾸지 않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상가 등지에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신체를 몰래 촬영했고, 발각 이후에도 또 다른 범죄를 저질러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피해자들의 정신적 충격이 상당하며 용서받지도 못했고, 일부는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