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고 뺄게요”…무단 주차한 차량 ‘참교육’한 차주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0 05: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기 집 주차장에 무단 주차한 차량을 직접 막아 ‘참교육’했다는 차주의 사연이 전해졌다.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남의 집에 무단주차 했으면 바로바로 빼줍시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씨는 "몸이 안 좋아서 퇴근하고 집에 왔더니 모르는 차가 주차 중이었다"며 "전화했더니 통화를 받은 남성분이 ‘밥 먹고 빼줄게요’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어이없어서 다시 전화했더니 끝까지 안 받았다"며 "화가나 (차가) 못 나가게 막아버렸더니 시간이 조금 흐른 뒤 전화가 와서 ‘죄송합니다’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그는 차 좀 빼달라는 말에 ‘볼일 보고 빼주겠다’, ‘자야 한다’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고 한다.

A씨는 "계속 전화 와서 죄송하다고 하길래 ‘괜찮아요 자야 하니 전화하지 마세요’하고 전화를 끊었다"며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는데 남의 집에 무단주차 하지 말고 전화 오면 바로바로 빼주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밥 먹고 빼줄게요?’라는 말에 욕하려다가 참았다"며 "최고 기록이 2주 동안 안 빼줬다. 어디 한번 해보자"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소하다", "저렇게 당해도 싸다", "정말 잘했다. 자기가 잘못했는지 알면 바로 사과나 하지", "참교육 너무 좋다", "후기가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