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증가폭 두달째 10만명 밑… 청년은 20개월째 ‘뒷걸음’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0 11: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통계청 6월 고용동향

‘경제 허리’ 40代 10만명 줄어
“그냥 쉰다” 40개월 만에 증가

고금리·고물가 따른 침체 탓
정부 “내수활성화 온힘 쓸 것”


올해 6월 취업자 수 증가 폭이 9만 명대에 그쳤다. 이로써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최근 2개월 연속 10만 명대를 밑돌았는데 이는 약 5년 5개월 만이다. 수출 호조세가 갈수록 뚜렷해지고 있지만 장기화한 고금리·고물가 여파로 내수와 부동산 경기가 동반 침체한 탓에 고용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정부는 수출 중심 경기회복 흐름이 고용과 민생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내수 활성화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는 2890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9만6000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올해 3월 17만3000명에서 4월 26만1000명으로 늘었다가 지난 5월 8만 명으로 꺾였다. 이로써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코로나19 확산 시기를 제외하면 2018년 12월∼2019년 1월 이후 처음으로 2개월 연속 10만 명대를 하회했다.

산업별로 보면 ‘양질의 일자리’로 꼽히는 제조업 취업자는 9000명 늘어 7개월째 증가세를 유지했다. 다만 증가 폭은 4월 10만 명, 5월 3만8000명에서 축소됐다. 건설업 취업자는 6만6000명 빠지면서 전월(-4만7000명)에 이어 2개월째 감소했다. 교육서비스업(-6만3000명)과 사업시설업(-6만2000명) 등에서도 줄었다. 도소매업도 5만1000명 감소해 4개월째 마이너스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세 이상은 25만8000명 증가하는 등 고령층이 고용시장을 이끄는 흐름이 계속됐다. 반면 청년층(15∼29세) 취업자는 14만9000명 감소하며, 20개월 연속 뒷걸음질 쳤다. 우리나라 경제의 ‘허리’를 맡고 있는 40대에서도 10만6000명이나 줄었다. 현재 일하지도 않고 구직 활동도 안 하는 ‘비경제활동인구’는 2만1000명 늘어나며 40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실업자는 85만7000명으로 5만 명 불어나며 지난해 11월부터 8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조성중 기획재정부 인력정책과장은 “코로나19 이후 고용이 큰 폭 증가했던 기저효과와 함께 폭염 등 일시적 요인도 취업자 증가 폭을 일부 제약했다”며 “서비스업 고용 증가 폭이 확대되고 제조업 고용 증가도 지속했으나 건설업 고용 감소 폭 확대와 자영업자 감소 지속 등 부분적으로 어려움이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정부는 범부처 일자리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업종별·계층별 고용 여건을 매주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준비할 계획이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수출 중심 경기회복 흐름이 고용과 민생 개선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내수 활성화 노력을 배가하겠다”면서 “건설업 근로자 전직 지원과 생계안정 등 고용 감소 분야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 대책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