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6.19 수요일
5-41 / 408건
秘境과 역사 품은 강원 영월
군등치·어수정… 강 따라 단종哀史가 흐른다
秘境과 역사 품은 강원 영월 여기 균형이 잘 잡힌 여행지가 있습니다. 경관과 역사, 음식 등이 적절하게 배..
게재 일자 : 2018년 08월 22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여름의 끝’ 보이는 경북 봉화
계곡아, 남은 더위 씻어 가거라
‘여름의 끝’ 보이는 경북 봉화 입추가 진즉 지났고, 말복이 코앞인데 기록적인 폭염은 여전합니다. 벌겋게 달..
게재 일자 : 2018년 08월 14일(火), 글·사진 = 박경일기자
정선 & 태백 ‘야생화기행’
쉿! 여름꽃이 아우성 칩니다
정선 & 태백 ‘야생화기행’ 그곳은 지금 황홀하기 짝이 없는 꽃밭입니다. 기록적인 폭염의 날들이 계속되고 있는데도 말입니다. 강..
게재 일자 : 2018년 08월 08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덜 알려져 더 좋은 ‘강원 고성 동해안’
사람이 아니라 ‘바다’를 보러 왔습니다
덜 알려져 더 좋은 ‘강원 고성 동해안’ 온 세상이 풀무질로 뜨겁게 달궈진 듯합니다. 푹푹 삶아대는 염천의 ..
게재 일자 : 2018년 08월 01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미술 요술에 빠진 제주
별 흩뿌린 듯… 2만 송이 빛이 피었다
■ 미술 요술에 빠진 제주 다희연서 조명축제 ‘라프’ 개최 英 유명 예술가 먼로 등 참여 이중섭미술관 ‘소’ 원화 전시중 낙찰자 설..
게재 일자 : 2018년 07월 25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조선 이전의 安東 이야기
800년 지켜온 木香 儒敎의 세월 되감아 佛敎 ‘숨은그림..
조선 이전의 安東 이야기 경북 안동은 조선 중기 이후 유교 문화의 중심이었습니다. 퇴계로 대표되는 성리..
게재 일자 : 2018년 07월 18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숨은 매력 가득한 日 와카야마
700㎞ 순례길 · 133m 폭포… 神을 영접하다
숨은 매력 가득한 日 와카야마 # 일본의 여름을 여행하는 방법 한 해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 700여 만 명. 적어도 이 중 절..
게재 일자 : 2018년 07월 11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정감록 ‘으뜸 피란처’ 경북 풍기
혼돈의 시대마다… 이곳은 삶을 품어주었다
정감록 ‘으뜸 피란처’경북 풍기 조선 시대 예언서 정감록과 격암유록의 기록대로 여기가 과연 삼재(三災) ..
게재 일자 : 2018년 07월 04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이색 명소 가득 - 전북 완주
10만 그루 편백숲에서… 상쾌한 ‘초록 샤워’
이색 명소 가득전북 완주 전북 완주를 ‘전주의 배후도시’ 정도로만 알고 있었다면 오산입니다. 도시 기능이..
게재 일자 : 2018년 06월 27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강원 삼척 奧地 여행
이끼폭포 숨어있던 ‘비밀의 숲’ 열리다
강원 삼척 奧地 여행 강원 삼척의 깊은 산중에 박하 향기 같은 폭포가 숨어 있습니다. 폭포는 도계읍 무건리의 가파르고 실낱같은..
게재 일자 : 2018년 06월 20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이전12345678910다음
③ 진짜 맛집 골목..
홍콩의 진짜 맛집은 시장과 골목에 있다…가..
② 스마트한 여행…..
쇼핑부터 예술, 미식을 한꺼번에 즐긴다…홍..
① 호텔 바캉스의 ..
홍콩에서 즐기는 최고의 여름휴가, 호텔 바..
고흥 쑥섬·연홍도
꽃밭이 된 섬… 그 옆 미술관이 된 섬
남해 금산
불로초 찾아 온 서복이 감탄한 ‘38景’
민간인 첫 개방 ‘평..
철책 통문 열고 화살머리 고지로… ‘진짜 DM..
‘한국인 전용’ 크루..
바다 위 ‘작은 한국’… 낭만을 띄우다
순천 조계산 ‘암자 ..
초록·햇빛·새소리에 안겨… 비었지만 충만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