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6.19 수요일
7-41 / 408건
부산 갈맷길 2·3·4 코스
짙은바다를 끼고 시간을 넘나드는 敍事가 펼쳐진다
부산 갈맷길 2·3·4 코스 길을 두고 ‘그 도시의 얼굴이자, 거울’이라고 말할 때, 그 길은 ‘걷는 길’을 말합니다. 차들이 분주히 오가는..
게재 일자 : 2018년 04월 04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비밀의 공간’ 강진
茶山이 단번에 반해 평생 잊지 못했던 ‘백운동 정원’ 12..
‘비밀의 공간’ 강진 전남 강진에 간다면 다산 정약용을 비켜 갈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18년의 유배 기간에 그가 강진 땅에 드리운..
게재 일자 : 2018년 03월 28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전남 장성 ‘봄빛 여행’
수직의 숲에 안겨… 초록 맥박을 느낀다
전남 장성 ‘봄빛 여행’ 전남 장성의 백양사 우화루 처마 아래에는 고불매(古佛梅) 가 있습니다。 품격으로..
게재 일자 : 2018년 03월 21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제주의 시린 봄
눈물처럼 후드득 떨어지는 동백꽃 비장하고 처연하다
제주의 시린 봄 누구도 이의를 달 수 없겠지요. ‘제주는 가장 아름다운 섬’이라는 문장에는 말입니다. 더구나 그 섬이 가장 아름다..
게재 일자 : 2018년 03월 14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하동의 산·강·바다
지리산 정취를 느껴봄… 화개천 물길을 걸어봄… 남해..
하동의 산·강·바다 남녘의 화신(花信)이 가장 먼저 당도하는 강(江)이 섬진강입니다. 섬진강이야말로 굽이굽이 봄으로 흘러드는 ..
게재 일자 : 2018년 03월 07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이야기 찾아 떠나는 ‘정읍’
‘內藏’ 예언처럼 조선왕조실록 지킨 이 직벽동굴
이야기 찾아 떠나는 정읍 “살아온 얘기를 다 쓰려면 책 열 권도 모자란다.” 시골에서 만난 허리 굽고 손..
게재 일자 : 2018년 02월 28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전남 여수의 이른 봄마중
다시, 기어이… 첫 봄이 피었습니다
전남 여수의 이른 봄마중 올해 첫 봄꽃을 만났습니다. 남도 땅에서 꼬박 사흘을 머물며 찾아 헤매다가 만난 첫 꽃이었습니다. 전..
게재 일자 : 2018년 02월 21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진도 앞바다 鳥島
층층이 구들장 놓은 듯… 群島에 솟은 ‘神의 조각’
진도 앞바다 鳥島 남쪽으로 더 남쪽으로…. 봄의 기미를 찾아 나선 길이었습니다. 목포에서 해남으로, 해남..
게재 일자 : 2018년 02월 07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오랜 시간이 머무는 강화
이곳은 ‘역사책’ 이다
가까이 있어서 외려 잘 보이지 않는 곳이 있습니다. 늘 가까이 있기에 무심코 대했던 곳. 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와도 같..
게재 일자 : 2018년 01월 31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한려수도를 한눈에 경남 사천
비단처럼 내리는 ‘실안의 노을’ 지친 바다를 부드럽게 감..
한려수도를 한눈에 경남 사천 경남 사천. 다양한 색의 불빛으로 반짝이는 곳입니다. 삼천포 앞바다에 물드..
게재 일자 : 2018년 01월 24일(水), 글·사진 = 박경일기자
 이전12345678910다음
③ 진짜 맛집 골목..
홍콩의 진짜 맛집은 시장과 골목에 있다…가..
② 스마트한 여행…..
쇼핑부터 예술, 미식을 한꺼번에 즐긴다…홍..
① 호텔 바캉스의 ..
홍콩에서 즐기는 최고의 여름휴가, 호텔 바..
고흥 쑥섬·연홍도
꽃밭이 된 섬… 그 옆 미술관이 된 섬
남해 금산
불로초 찾아 온 서복이 감탄한 ‘38景’
민간인 첫 개방 ‘평..
철책 통문 열고 화살머리 고지로… ‘진짜 DM..
‘한국인 전용’ 크루..
바다 위 ‘작은 한국’… 낭만을 띄우다
순천 조계산 ‘암자 ..
초록·햇빛·새소리에 안겨… 비었지만 충만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