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식’으로 서술한 김구의 삶·사상

  • 문화일보
  • 입력 2018-06-29 10: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백범 묻다 김구 답하다 / 김형오 엮음 / 아르테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백범일지’를 문답식 구성으로 풀어냈다. 저자는 지난 3년간 매일 효창원 백범 묘소와 백범 좌상을 마주하며 김구의 삶과 사상, 시대와 역사를 이해하기 위해 공을 들였다.

책은 그 결과물로 전문 연구가가 아닌 ‘보통사람’의 마음으로 김구의 생애와 생각을 진솔하게 바라본다. ‘보통사람’을 가리키는 김구의 호 백범(白凡)처럼, ‘보통사람들’의 질문에 김구가 직접 답하는 Q & A 형식을 취한다. 여기에 저자가 시대 상황 등에 대한 추가 설명을 더하고 잘 알려지지 않은 김구의 인간적인 모습도 조명한다. 김 전 의장은 “세월이 흐를수록 백범은 더욱 그리운 이름, 절실해지는 얼굴이다. 늘 푸르게 깨어 있고 서늘하게 살아 숨 쉬는 얼과 혼”이라며 이 책은 “그런 선생과 ‘백범일지’에 바치는 헌사”라고 밝혔다.

저자는 김구를 무작정 존경하거나 따르기보다는 배워야 할 점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을 구분해 삶의 귀감으로 삼으라고 조언한다. 412쪽, 1만9800원.

최현미 기자 chm@munhwa.com
최현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