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지원사령관에 전제용… 또 공군이 요직

  • 문화일보
  • 입력 2019-09-19 14:05
프린트
국방장관·국방정책실장 이어
비육군 출신 ‘공군천하’ 양상
정경두 軍친정체제 강화될 듯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후신(後身)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사령관에 19일 참모장인 전제용(공사 36기) 공군소장이 중장으로 진급돼 임명됐다. 기무사령관 및 안보지원사령관을 통틀어 비(非)육군 출신이 기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경두(공사 30기) 국방부 장관과 정석환(공사 31기·예비역 소장) 국방정책실장에 안보지원사령관까지 ‘공군천하(空軍天下)’가 완성되면서 육군을 중심으로 한 군 내부에서 반발이 예상된다.

정부는 이날 “전제용 소장은 제103기무부대장, 제606기무부대장 등 안보지원사의 주요 직위를 역임한 군 방첩 및 방산 보안분야 전문가”라면서 “안보지원사 초대 참모장으로서 기무사 개혁에 대한 경험과 안보지원사 개혁에 대해 지속성을 유지하기에 적합한 인물이어서 임용했다”고 밝혔다.

안보지원사는 지난 4월부터 5개월째 사령관 없이 참모장의 직무대리 체제로 운용돼 왔다. 또 정부는 안보지원사 참모장에는 현 안보지원사 1처장인 박재갑 해군 준장을 소장으로 진급시켜 임명할 예정이다.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의 ‘육군 배제’ 원칙이 또다시 관철된 것으로, 정 장관이 최측근 인사를 안보지원사령관에 임명하면서 ‘군내 친정체제’를 더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특히 정 장관 취임 이후 국방부와 합참의 요직을 공군 장성들이 대거 차지하고 있다. 합참본부에서도 핵심 지휘 라인, 특히 전력 소요를 결정하는 요직을 공군이 독차지하면서 기존 주류세력이었던 육군을 중심으로 적지 않은 반발이 감지되고 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해 11월 정기 인사에서도 공사 32기 원인철 합참차장과 공사 34기 이성용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진용을 갖췄으며, 4월에는 원 합참차장을 공군참모총장으로 임명하면서 후임에 공사 33기 최현국 중장을 기용한 바 있다.

정충신 기자 csjung@munhwa.com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