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南탓’…대북전단·물품 코로나 전파 원인 지목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1 07:06
  • 업데이트 2022-07-01 07:44
프린트
최초 발생지는 강원 금강군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군인과 아이 감염”
신규 감염자는 5일째 1만 명 아래 주장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위원회 비서국 확대회의를 주재했다. 조선중앙TV가 지난 28일 보도한 이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다. 북한은 코로나19 발열자가 5일 연속 1만 명 아래를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뉴시스·조선중앙TV캡처



북한은 코로나19의 유입 경로를 조사한 결과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가 최초 발생지역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색다른 물건’에 접촉해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고 밝혀 대북 전단 등을 통해 코로나19가 전파됐다는 주장을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4월 중순경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 지역에서 수도로 올라오던 여러 명의 인원들 중에서 발열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 속에서 유열자들이 급증했고 이포리 지역에서 처음으로 유열자들이 집단적으로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4월초 이포리에서 군인 김모(18살)와 유치원생 위모(5살)가 병영과 주민지 주변 야산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사실이 밝혀졌다”며 “이들에게서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의 초기증상으로 볼수 있는 림상적 특징들이 나타나고 신형코로나비루스항체검사에서도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전했다. 또 “4월 중순까지 이 지역을 제외한 전국의 모든 지역과 단위들에서 나타난 유열자들은 기타 질병이 발열 원인이었고 집단유열자가 발생한 사례는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했다.

북한이 ‘색다른 물건’을 통해 코로나19가 최초 발생했다고 한 것은 “풍선이나 드론, 강을 통한 코로나19 감염을 주의하라”고 주민들에게 홍보한 것과 맥락을 같이 한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말부터 대북전단 풍선, 드론 등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다는 포스터를 게시하며 주민에게 경고해 왔다. ‘강을 통한 감염’도 주의 대상에 포함됐는데, 시민단체들이 페트병에 쌀을 담아 강에 흘려보내는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은 전날 코로나19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 수는 4570여명이라고 밝혔다. 북한 주장대로라면 일주일째 1만 명 이하를 유지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달 29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가 총 4570여 명이라고 보도했다. 완치된 환자는 5690여 명으로 집계됐다.

통신은 “지난 4월말부터 6월 30일 18시 현재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유열자총수는 474만4430여명이며 99.827%에 해당한 473만6220여명이 완쾌되고 0.171%에 해당한 8130여명이 치료를 받고있다”고 전했다.

조성진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