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풍경>도심속 ‘수직정원’… 보기만해도 시원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8 10:58
  • 업데이트 2022-07-08 15: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잿빛하늘, 회색도시.

비슷한 모양의 빽빽한 건물들로 들어찬 도회의 풍경을 대변하는 말이다.

대개의 도심이 그렇지만 생경하리만큼이나 싱싱한 초록빛을 발하는 곳도 있다.

돈의문박물관 마을의 건물 외벽들이 그렇다.

플랜트 월 또는 수직정원이라 불리는 벽을 둘러싼 조경공간이다.

도시경관 개선 효과와 더불어 건물 보호에도 한몫을 한다.

그뿐만 아니라 식재되는 식물종류 중에는 공기정화식물들이 많이 포함돼

갖가지 도심 공해물질의 분해도 돕는다.


■ 촬영노트

프랑스의 식물학자 패트릭 블랑에 의해 처음 시도된 수직정원은 수족관의 바위에 낀 이끼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건물의 벽에 적용하면서 시작됐다고 한다.

곽성호 기자 tray92@munhwa.com
곽성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