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왕위계승 본격화…왕세자 빈살만 총리 임명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9-28 11:45
기자 정보
김선영
김선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 글로벌 피플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질적 권력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사진) 왕세자가 전통적으로 국왕이 맡아온 직책인 총리에 임명됐다.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현 사우디 국왕이 올해 86세로 고령인만큼 왕위계승 작업이 본격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우디 국영 SPA 통신에 따르면 살만 국왕은 27일 아들인 무함마드 왕세자를 총리로 임명하는 내용이 포함된 내각 인사 칙령을 발표했다. 다만, 칙령은 국무회의는 살만 국왕이 계속 주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살만 국왕을 대신해 석유·국방·안보 정책을 주도하는 등 사우디의 실권을 쥐고 있는 인물로, ‘미스터 에브리싱(Mr. Everything)’이라고 불린다. 올해 37세인 그는 2017년 실권을 잡은 이후 석유 일변도 위주였던 사우디 경제의 산업 다각화를 추진하고 여성 운전 허용 등을 통해 변화를 주도했다. 또 살만 국왕은 무함마드 왕세자 외에 다른 두 아들도 요직에 앉혔다. 칼리드 빈 살만은 국방장관에, 압둘아지즈 빈 살만은 에너지 장관에 각각 임명한 것. 2015년 사우디 통치자 자리에 오른 살만 국왕은 현재 86세로, 지난 3년 동안 여러 차례 입원하는 등 건강 악화설에 시달려왔다.

김선영 기자 sun2@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