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키우는 민주당 비명계 “당은 정진상·김용 수사에 거리둬야”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26 13:44
업데이트 2022-11-26 13:46
기자 정보
김병채
김병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박용진 “당이 검찰과 공방 주고받는 주체로 나서지 않아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당 차원에서는 거리를 둬야 한다는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의 공개적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양상이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25일 YTN라디오 “당이 검찰과 사법적 진실 공방을 서로 주고받는 주체로 나서지 않아야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저뿐만 아니라 대부분이 이 대표와 그 주변 측근들의 혐의에 대해 사법적으로 아는 게 별로 없지 않나”며 “이 문제가 당으로 확산되거나 또 당이 이 문제의 한복판에 서거나, 당이 검찰과 사법적 진실 공방을 서로 주고받는 주체로 나서거나 이러지는 않아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 요구가 있을 경우에 대해서는 “그때 일은 그때 고민할 문제라고 본다”며 “미리 만리장성을 쌓아놓고 볼 문제는 아니다”고 답했다.

앞서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23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당이 해야 될 일은 검찰이 과잉수사를 하거나 불법수사를 할 경우 제대로 싸우는 것”이라며 “이걸 당에서 정치적으로 방어한다 그러면 국민들이 오히려 신뢰를 더 안 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수사와 관련해서 은 “검찰의 일방 주장이니까 본인하고 변호인이 따지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응천 의원은 최근 “원래 정치는 책임지는 것”이라며 “정치 지도자는 최측근 혹은 가족의 구속이나 스캔들에 대해서는 일정 정도 유감 표명을 통해서 책임을 밝힌 전례가 계속 있어 왔다”고 말해 이 대표의 정치적 유감 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박 의원과 김 의원, 조 의원은 모두 당내에서 대표적인 비명계 인사로 통한다.

김병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