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 복선화 공사 다음달 본격화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8 15:27
  • 업데이트 2022-11-28 15:31
프린트
2024년 개통 목표로 71.3㎞ 구간 궤도·시스템 공정 다음 달 착수
완공되면 제천~영천 이동 2시간 23분에서 54분으로 89분 단축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안동-영천 복선화 노선도 중앙선 안동-영천 복선화 노선도



대전=김창희 기자

지난해 단선에서 복선으로 계획이 변경된 중앙선 안동~영천 71.3㎞ 구간에 대한 복선화 공사가 다음 달부터 본격화한다.

28일 국가철도공단은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되는 중앙선(도담∼영천) 복선전철 건설사업 중 안동~영천 구간에 대한 복선화 공사를 다음 달부터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중앙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사업비 4조 3554억 원을 투입해 도담에서 영천까지 145.1㎞를 연결하는 철도건설 사업이다.

당초 도담∼안동 구간(73.8㎞)은 복선전철로, 안동∼영천 구간(71.3㎞)은 복선전제 단선전철로 추진됐으나 지난해 12월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결과에 따라 복선으로 계획이 변경됐다.

복선전제 단선전철의 경우 노반은 복선으로 조성하고 궤도, 전력, 신호시스템은 단선으로 시행하는 철도건설방식이다.

현재 안동~영천 구간의 노반 공사는 마무리 단계에 있다. 이어 철도공단은 해당구간에 대해 다음 달부터 궤도, 전력, 신호, 통신 등 2804억원 규모의 복선화 공사에 착수, 2024년 도담에서 영천까지 전 구간을 복선으로 개통한다는 방침이다.

중앙선(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이 완료되면 제천에서 영천까지 이동시간이 2시간 23분(무궁화호)에서 54분(KTX-이음)으로 89분 단축되며 안동에서 영천 간 선로용량도 하루 63회에서 189회로 대폭 증가하게 된다.

김한영 철도공단 이사장은 “안동에서 영천 구간 복선화로 수송능력이 증대되면 기존 경부선축 중심의 운송체계가 경부선축과 중앙선축으로 이원화돼 철도 물류 분담률 적정화가 기대된다”면서 “2024년 중앙선 복선전철 전 구간 개통을 위해 남은 공정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