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유시민 비판에 “그분 주장대로 해서 당이 잘 됐나...관심 없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29 10:26
업데이트 2022-11-29 16:44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캡처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글 반박
“당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 저러는 것 같지는 않아”
유시민, 유명세 얻기 위해 당 비판한다고 주장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자신을 비판한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관련해 “그분의 관점과 표현에 관심을 끊은 지 꽤 됐다”고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전날(28일) ‘이태원 핼러윈 참사’ 희생자 명단을 유족 동의 없이 공개한 인터넷 매체 민들레에 기고한 글에서 박 의원을 비롯해 이른바 ‘조금박해’(조응천, 금태섭, 박용진, 김해영 의원)가 유명세를 얻기 위해 당을 비판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유 전 이사장의 비판을 어떻게 받아들이는가’라는 질문에 “별로 관심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만날 그런 이야기하는 분 이야기를 뭐 특별하게 (관심 없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애써 관심 없어하는 거 아닌가’라고 묻자 “삼성생명법, 월드컵에 온 정신이 팔려 있다”면서 “저분이 무슨 당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 저러는 것 같자는 않다”고 했다.

박 의원은 “아마 조국 사태와 그 이후에 있었던 여러 가지 포인트마다 저하고 그분 의견이 다 달랐을 것이다. 그리고 그분이 주장한 대로 사태가 흘러왔을 것”이라며 “그래서 당이 잘 됐나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제가 쓴소리하고 이렇게 하는 게 저라고 그게 무슨 즐거운 일이겠냐. 그러고 나면 문자폭탄에 온갖 욕설 이런 걸 이제 봐야 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충언은 귀에 거슬리고 명약은 입에 쓰다고 하는 말처럼 그리고 그 역할을 제가 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당을 사랑하니까 그 일을 한 것”이라고 했다.

‘당을 사랑하기에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비판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비판했다기보다는 국회의원이나 당직자의 사법 리스크가 당으로 전이되는 것을 막기 위해 만들어 놓은 당헌 80조를 없애려고 했었던 당의 일부 움직임을 ‘사당화로 가는 길’이라고 말씀드렸던 것“이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 대표를 둘러싼 구체적 내용을 확정적으로 알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당이 검찰하고 진실공방의 주체로 나서서 하는 방식보다는 ‘로우키’로 대응하는 것이 맞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민들레’에 ‘박지현과 조금박해는 왜 그럴까’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해 ”오늘의 박지현에게 대중은 관심이 없다. 그저 언론에서 시끄러운 정치인일 뿐“이라고 했다. 그는 ”그런데도 왜 자신(박지현)의 마이크 파워가 이준석이나 김동연 못지않다고 생각하는 것일까?“라며 ”착각이다. 언론에 많이 나오면 마이크 파워가 크다고 믿는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이사장은 ”그들(조금박해)은 박지현 씨와 비슷한 착각을 하고 있다“며 ”기자들은 그들이 근거가 없거나 논리에 어긋나는 말을 해도, 심지어 민주주의 규칙을 어기는 행동을 해도 비판하지 않는다. ‘쓴소리’ ‘소신’ ‘용기’ 같이 멋진 말로 치장해준다. 정치하는 사람이 어찌 유혹을 느끼지 않겠는가“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을 향해서는 ”‘쓴소리’ 전문 ‘소신파’로 대선후보 경선과 당 대표 선거에 나가서 참혹한 수준의 득표를 했다“면서 ”시끄럽게 한다고 해서 마이크 파워가 생기는 게 아님을 이젠 알 때가 되었지 않았는가“라고 비꼬았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