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계 “이재명, 떳떳하면 수사받아라”… 임계점 치닫는 ‘사법리스크’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7 11:46
업데이트 2022-12-07 15:54
기자 정보
이해완
이해완
이은지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 민주 내 ‘플랜B’ 목소리 커져

이재명 리스크에 ‘12월 위기설’
이원욱 “취임 100일간 뭐했나”
박영선 “李, 공천권 내려놔야”

李 “검찰, 남욱에 연기 지도하나”
친명 커뮤니티 김용 편지 퍼져
“정치검찰과 당당히 맞서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현실화하는 가운데 당내 ‘비명(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12월 위기설이 급부상하면서 포스트 이재명 체제 ‘플랜 B’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임계점으로 다가오고 있다. 지금 70~80도까지 올라왔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사법 리스크를) 우려하지 않는 의원은 한 명도 없으리라 본다”며 “이 대표는 자신의 소기 목적은 성취했고 국회의원이 됐지만 결국에는 상처뿐인 영광이다. 이 대표 취임 100일이라는데 국민은 ‘한 게 뭐 있지? 측근들 방탄 빼고 한 게 뭐 있지?’ 생각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과거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원내대표 시절 검찰에 자진 출석했던 사례를 언급하며 “이 대표가 나는 천하에 결백한 사람이니 미리 (검찰에) 나가서 얘기하겠다 해야 한다”며 “검찰에서 구체적 물증을 제시하면 이 대표도 직위를 유지하는 것이 불가능해진다. 그리고 이후 리더십은 얼마든지 세워진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공천을 안 하겠다고 만약 선언한다면 국민이 굉장히 감동할 것”이라며 “민주당도 반전 효과에 대한 전략이 나올 때가 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친명(친이재명)계에서 시작된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 페이스북 해시태그 캠페인에 민주당 의원 169명 중 단 2명만 참여해 참여율이 1.2%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이러한 가운데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 사건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를 언급하고 “연기를 하도록 검찰이 아마 연기 지도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드는데 연출 능력도 아주 낙제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공포 정치’ ‘민주주의 후퇴’를 언급하고 윤석열 정부에 대해 “무차별 압수수색으로 사회 각 분야에 불안감, 공포감을 조성한다”고도 주장했다.

이와 함께 친명 커뮤니티에는 이 대표의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구속·기소) 명의로 된 친필 편지가 빠르게 퍼지고 있다. ‘김용이 동지들께’라는 제목의 편지에는 “저는 이제 재판정에서 당당하게 정치검찰과 맞서겠다. 정적을 죽이려는 세력에 맞서 국민을 살리고 국민을 지키는 민주당, 대표를 중심으로 흔들리지 않는 당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 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해완·이은지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