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신드롬… “우리 아기 이름도 리오넬이야”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06 11:32
업데이트 2023-01-06 11:57
기자 정보
이준호
이준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리오넬 메시. AP 연합뉴스


아르헨티나 월드컵 우승 영향
신생아 70명중 1명 ‘리오넬’
축구대표 선수들 이름 인기


“우리 아기도 리오넬이야.”

지난달 아르헨티나가 2022 카타르월드컵 정상에 올랐고, 아르헨티나에선 주장이자 월드스타인 리오넬 메시 신드롬이 일고 있다. 그중 눈에 띄는 건 이름 ‘리오넬’의 인기 폭발.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5일(한국시간) “산타페주의 등록청에 따르면 카타르월드컵 전후로 태어난 신생아 70명 중 1명의 이름은 리오넬, 또는 리오넬라”라고 전했다. 산타페주 등록청에 따르면 지난해 9월까지 이 이름의 신생아는 한 달 평균 6명이었는데, 지난 30일 동안엔 49명으로 늘어났다. 8배나 증가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달 19일 열린 결승전에서 프랑스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정상에 오른 건 3번째이자, 1986 멕시코월드컵 이후 36년 만이다. 메시와 함께 카타르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동료들의 이름도 사랑을 받고 있다. 물론 리오넬이 으뜸이다. 마리아노 갈베스 산타페주 등록청장은 “지난 몇 주간 훌리안(알바레스), 에밀리아노(마르티네스) 등 아르헨티나 축구국가대표의 이름으로 등록되는 신생아가 증가했다”면서 “가장 많이 늘어난 건 리오넬”이라고 말했다.

메시의 부모는 가수 라이오넬 리치(미국)를 따라 아들의 이름을 지었다. ‘Lionel’은 영어로 라이오넬, 스페인어로는 리오넬이다. 메시가 어머니의 배 속에 있을 때 라이오넬이 부른 ‘세이 유, 세이 미’는 전 세계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그의 열성팬이었던 부친과 모친은 스포츠 슈퍼스타가 될 아들의 이름을 리오넬로 정했다.

이준호 선임기자 jhlee@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