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천수 누린 ‘라디오스타’…스스로 ‘재미없다’ 느끼면 위기”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18 13:46
업데이트 2023-01-18 13:51
기자 정보
안진용
안진용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MBC ‘라디오스타’(MBC 제공)

"천수 누린 ‘라디오스타’…스스로 ‘재미없다’ 느낄 때가 진짜 위기입니다."

방송인 김구라가 800회를 맞은 MBC 예능 ‘라디오스타’의 현주소를 이같이 진단했다.

김구라를 비롯해 김국진, 유세윤, 안영미 등은 18일 오후 서울 상암MBC에서 열린 ‘라디오스타’ 800회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프로그램의 터줏대감인 김구라는 "현실적으로 본다면, 모든 프로그램은 끝이 있다. ‘라디오스타’는 천수를 다 누려 끝난다 해도 슬프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제가 봤을 때는 900회까지는 충분히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는 지난 2007년 첫 방송된 이후 16년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 방송되는 토크쇼 중 최장수다. 긴 시간을 지나보며 느낀 위기의 순간을 묻는 질문에 김구라는 "윤종신이 ‘하는 게 내가 재미없다’면서 리프레시를 위해 ‘라디오스타’를 떠났다"고 운을 뗀 후 "우리 스스로 하면서 ‘재미없다’고 느끼면 진짜 위기일 것 같다. 우리가 하면서 재미없으면 보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다행히 아직까지는 그런 적이 없다"고 답했다.

동석한 김국진은 "위기의 순간은 계속 있었고, 앞으로도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 프로그램이 위기라면 우리와 경쟁하는 프로그램 역시 위기일 수밖에 없다. 그럴 때는 매번 ‘우리답게 극복하는 것’이 답일 것 같다. 아직까지는 ‘큰일났따’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거들었다.

한편 18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 800회 특집에는 이경규를 비롯해 김준현 ,권율, 오킹 등이 ‘팔순잔치축하사절단’으로 출연한다.

안진용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