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세계 최고령’ 프랑스 앙드레 수녀, 118세로 영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18 11:41
기자 정보
손우성
손우성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고령자’ 타이틀을 보유했던 프랑스의 앙드레 수녀가 17일 118세 나이로 별세했다. 제1차 세계대전 발발 10년 전인 1904년에 태어난 그는 격동의 근현대사 속에서도 ‘사랑’을 강조하며 국제사회의 본보기가 돼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앙드레 수녀는 이날 프랑스 툴롱의 한 양로원에서 숨을 거뒀다. 양로원 측은 “앙드레 수녀가 잠을 자다가 세상을 떠났다”며 “매우 슬프지만, 먼저 사망한 남자 형제를 그리워한 그에게 죽음은 곧 해방일 것”이라고 밝혔다. 앙드레 수녀의 본명은 루실 랑동으로, 1904년 2월 11일 프랑스 남부 알레스에서 태어났다. 40대에 접어든 1944년 가톨릭 자선단체에 입회하며 수녀가 됐고, 지난해 4월 일본의 다나카 가네가 119세 나이로 숨진 뒤 세계기네스협회 기준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사람’이 됐다.

두 차례 세계대전과 1918년 스페인 독감, 2021년 코로나19 감염 등을 모두 이겨냈던 앙드레 수녀는 지난해 4월 인터뷰에서 “서로 미워하지 말고 사랑해야 한다”며 “이를 명심하면 우리 상황은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우성 기자 applepie@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