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YG와 재계약 가능할까?…해외 1000억 베팅설 솔솔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3 10:40
기자 정보
안진용
안진용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블랙핑크(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블랙핑크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YG)와 계약 7년차에 접어들면서 재계약 여부가 K-팝 시장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한 증권사는 "무난한 진행이 예상된다"는 리포트를 내놓기도 했지만, 실제 재계약에 이르기까지 적잖은 진통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시장에서도 그들에게 엄청난 계약금을 안길 준비를 하고 있기 때문에, YG가 머니게임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엄청난 부담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2016년 8월 8일 데뷔한 블랙핑크는 오는 8월 계약이 만료된다. 이를 두고 지난 19일 NH투자증권은 "여러 모멘텀이 존재함에도 여전히 주가가 경쟁사 대비 저평가 상태인 것은, 올 8월까지인 블랙핑크의 계약 만기가 가까워짐에 따라 관련 우려가 반영된 것"이라면서 "재계약 관련해서 미리 부정적으로 짐작하고 대응할 필요는 없다. 블랙핑크 재계약은 무난한 진행이 예상되기 때문에 과도한 우려는 내려놓을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문화일보의 취재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YG의 재계약 과정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지난 7년 간 글로벌 스타로 거듭난 블랙핑크의 ‘몸값’이 어마어마하게 상승했기 때문이다. 해외 시장에 정통한 한 업계 관계자는 "고향인 태국을 비롯해 동남 아시아 시장에서 절대적인 영향력을 갖고 있는 리사에게 중국을 비롯한 국가에서 1000억 원 수준의 개런티를 제시할 뜻을 비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는 한국의 시장 규모를 따져봤을 때는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라고 귀띔했다.

물론 블랙핑크 멤버들이 단순히 계약금 규모만 따져서 거취를 정하지는 않는다. 원 소속사이자 ‘블랙핑크’라는 상표권을 갖고 있는 YG와 손잡아야 그들의 원형을 유지하는 것이 수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YG가 그들에게 적절한 계약금 수준을 제시하는 것 역시 관건이 될 수밖에 없다. 이는 아티스트 입장에서 자존심이자, 그들의 위상을 드러내는 절대적 지표이기 때문이다.

그런 상황을 고려하더라도, YG가 블랙핑크를 잡기 위해서는 멤버 당 최소 200억 원 이상의 계약금을 제시해야 한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내다보고 있다. 현재 그들은 150만 명을 동원하는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입장권 장당 평균 12만 원으로 계산했을 때 공연 매출만 1800억 원에 이른다. 여기에 앨범 판매와 음원 수익, 광고 촬영 등 기타 활동, YG가 블랙핑크를 유지하면서 얻게 될 상징성과 상장사로서 시가총액 등을 고려해봤을 때 YG가 블랙핑크와 재계약을 일구기 위해 천문학적인 계약금을 제시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재계약 기간은 통상 2∼3년 정도다. 만약 소문대로 인당 200억 원씩 총 800억 원의 계약금을 지출한다고 가정했을 때, YG가 기간 내에 과연 수익을 낼 수 있을 지 여부를 계산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최근 YG가 신규 걸그룹 베이비몬스터 론칭을 발표한 것도 향후 블랙핑크와의 재계약이 난항을 겪게 될 것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YG는 타 주요 가요기획사에 비해 ‘선수층’이 얇은 편이다. 최근 그룹 아이콘이 전원 YG를 떠나는 등 소속 그룹의 수가 더 줄어들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블랙핑크가 더 이상 YG와 동행할 수 없다면 엄청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만약 이런 상황이 벌어지면 베이비몬스터를 대안 삼아 피해를 최소화하려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

한편 블랙핑크가 현재 진행 중인 월드투어는 오는 6월 마무리된다. 계약 만료까지 불과 두 달 앞둔 시점이다. YG의 발걸음이 바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안진용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