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광’ 베일, 은퇴 첫 행보는 PGA투어 프로암 출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4 10:45
기자 정보
허종호
허종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웨일스의 개러스 베일. AP뉴시스



‘골프광 ’이자 웨일스의 축구스타 개러스 베일(웨일스)이 현역 은퇴 이후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첫 모습을 드러낸다.

베일은 24일 오전(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음 달 초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 출전한다는 걸 알리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AT&T 페블비치 프로암은 오는 2월 2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에서 열리는 PGA투어 대회다. 이 대회엔 PGA투어 선수뿐만 아니라 배우나 다른 스포츠 종목 스타 등 아마추어 유명 인사가 함께 참여한다.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선 프로 선수 156명이 경쟁해 우승자를 가린다. 또한 같은 수의 유명 인사가 함께 경기하며 별도로 성적을 내는데, 베일은 유명 인사 부문에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베일은 2주 전 "인생의 다음 단계를 향해 기대하고 나아간다. 변화와 전환의 시기이자 새로운 모험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축구선수로 은퇴한다고 밝혔다.

영국의 웨일스 카디프 출신인 베일은 2006년 잉글랜드 프로축구 사우샘프턴에서 프로에 데뷔했고, 이듬해 토트넘 홋스퍼로 이적한 뒤 스타 플레이어로 거듭났다. 특히 2013년엔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으며 세계적인 스타로 자리했다. 베일은 지난해 6월 미국프로축구(MLS) LA FC에 입단한 뒤 은퇴할 때까지 뛰었다.

베일은 엄청난 골프광이다. 웨일스 자택 뒷마당에 파3홀 3개를 조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19년 11월 웨일스대표팀 소속으로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예선을 통과한 뒤 국기를 흔들었는데, 당시 국기엔 ‘웨일스. 골프. 마드리드’라고 쓰여 있었다. 베일은 부상 기간 골프를 하러 다니는 모습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허종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