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더 글로리’ 어떻게 캐스팅 됐냐 묻는데 나도 이해 안 돼”

기사 정보
뉴시스
입력 2023-01-26 10:54
업데이트 2023-01-26 11:27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라디오스타’. 2023.01.26. (사진=MBC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방송인 광희가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에 깜짝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는 광희, 황수경, 주우재, 뱀뱀이 출연한 ‘종이 인형의 집’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안영미는 광희에 “넷플릭스 최고의 화제작에 출연했는데 축하드린다”고 운을 뗐다. 김구라는 “연기자로 출연한 거냐”며 놀라워했다.

광희는 극 중 박연진(임지연 분)과 라디오를 진행하는 DJ 역으로 얼굴을 비췄다. 광희는 역할에 대해 “지인들이 어떻게 캐스팅 됐냐고 묻길래 ‘무한도전’에서 김은희 작가와 안면이 있어서 그 인연으로 나오게 된 것 같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의아함을 샀다. 알고보니 광희가 김은희 작가와 ‘더 글로리’의 김은숙 작가를 헷갈린 것.

광희는 “(김은희 작가가 아니라 김은숙 작가인 것을 알고) 그래서 진짜 놀랐다”고 했고 “안영미는 ”광희는 아무 생각없이 찍은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광희는 ”(저를) 캐스팅한 게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본에 앞뒤 상황이 적혀있지 않냐. ‘더 글로리’ 대본에는 스포방지를 위해 출연 신만 있었다. 맥락도 모른 채 찍었는데 공개 후 연락이 폭주했다“며 ”라디오를 주인공(송혜교·이도현)들이 듣는 장면이었는데 연기를 더 잘할 걸, 멘트 많이 할 걸 아쉬웠다“고 토로했다.

촬영 시간이 어느 정도였는지 묻는 질문에는 ”20분“이라고 답하며 ”매니저가 하는 말이 (더 글로리가) 지난해 저의 최고 아웃풋이라더라“라고 전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