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군인 6500여명,4개월간 우크라 ‘투항용 핫라인’에 항복 전화했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9 23:35
업데이트 2023-01-30 06:06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예배에 참석한 러시아 군인들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英 가디언 보도… ‘나는 살고싶다’ 핫라인에 투항 밝혀
지난해 9월 개설 후 매일 50~100건의 러 군인 문의


6500명 이상의 러시아 군인들이 우크라이나 ‘투항용 핫라인’을 통해 항복을 시도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부는 지난해 9월15일부터 올해 1월20일까지 6543명의 러시아 병사들이 ‘나는 살고 싶다’(I Want To Live) 핫라인을 통해 투항했다고 밝혔다.

비탈리 마트비옌코 전쟁포로부 대변인은 군번과 개인정보 등을 토대로 우크라이나 정부에 연락한 이들이 러시아군 소속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개설 직후부터 이 핫라인에는 매일 50~100건의 문의가 쏟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핫라인은 24시간 운영되며 투항을 원하는 러시아 병사들은 전화와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연락할 수 있다.

투항 방법은 비교적 간단하다. 러시아 병사들이 핫라인에 전화한 뒤 안전하게 우크라이나 병사들과 접촉해 항복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받는다.

마트비옌코는 “러시아 병사들이 핫라인에 전화를 걸어 항복 의사를 표하는 것이 첫 번째”라며 “자신의 개인정보를 남겨야 하며, 이후 우크라이나 영토에 도착한 후 다시 핫라인에 전화를 걸어 ‘항복하겠다’고 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항복 전화가 접수되면 요원들이 안전한 장소에서 우크라이나 특수부대를 만날 수 있도록 도와주게 된다.

투항한 병사들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정부의 죄수 교환 프로그램의 일부가 되거나, 우크라이나에서 구금상태로 남아 있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게 된다. 마트비옌코는 “이런 교환을 통해 러시아 정부가 석방한 우크라이나인은 모두 1646명”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핫라인 서비스를 “완전히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핫라인을 담당하는 콜센터가 키이우의 국무부 사무실에 있었으나, 러시아 공격의 표적이 될 것을 우려해 한 달 전 콜센터를 비밀 장소로 옮겼다고 전했다.

콜센터에 근무하는 옥사나(25)는 각각의 통화를 통해 러시아의 전쟁 활동이 약화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전화를 걸어 ‘나는 군대 어딘가에 있고 항복하고 싶다’, ‘항복하려면 무엇이 필요한가’라고 묻는다. 그들은 두려워하고 있고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른다”고 했다.

가디언이 전화 녹취를 공개한 한 러시아 병사는 “나는 이미 동원돼서 군대에 있다. 조만간 헤르손 쪽으로 보내질 것”이라며 “혼자가 아니다. 여러 명의 병사들이 항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측 직원이 안내사항을 전달하자 그는 “우크라이나 군인이 오면 무릎을 꿇어야 하나. 어떻게 항복하면 되나”라고 묻기도 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