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지연구소, 860m 두께 남극 난센 빙붕 뚫고 해저탐사 성공

  • 문화일보
  • 입력 2023-01-30 11:48
  • 업데이트 2023-01-30 16: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남극 난센 빙붕 및 열수 시추 위치[해양수산부 제공,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원상 박사 연구팀 성과…열수시추 방식 사용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우리나라가 주도하고 영국 남극조사소가 참여한 국제연구팀이 남극 난센 빙붕 860m 두께의 얼음을 뚫고 빙하 아래 해저를 탐사하는 데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극지연구소 이원상 박사 연구팀은 영국 남극조사소 연구진과 지난해 12월 남극장보고과학기지에서 약 30㎞ 떨어진 난센 빙붕에 캠프를 설치했다.

얼음 아래에 거대한 공간을 만들어 물을 채우는 방법으로 물을 확보한 뒤 지난 3∼5일 총 42시간의 끊임없는 열수시추 끝에 860m 두께의 얼음을 뚫었다.

열수시추는 90℃ 이상으로 끓인 물을 얼음에 고압으로 뿌려 구멍을 만든 뒤 바닥까지 뚫는 기술을 말한다.

열수시추로 만든 구멍이 다시 얼어 막히기 전에 끝까지 뚫고 관측 장비를 설치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는 전 세계 빙붕을 열수시추로 탐사한 사례 중 네 번째로 두꺼운 얼음을 뚫은 것이기도 하다.

이번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연구팀은 2025년 서남극 스웨이츠 빙하를 지지하는 1100∼1300m 두께의 빙붕 열수시추에 도전한다.

스웨이츠 빙하는 남극에서 가장 빠르게 녹고 있는 빙하다. 전부 녹으면 지구의 평균 해수면이 65cm 오르고 주변 다른 빙하가 녹는 것에도 연쇄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어 ‘운명의 날’ 빙하로 불린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