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화폐박물관, 사진작가 도범기 개인전 ‘ 자연을 들이다. 야생화 특별전’ 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3-01-31 15:03
  • 업데이트 2023-01-31 16: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금강초롱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물매화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복주머니란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비동자꽃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큰괭이눈


봄이 오는 길목에서 야생화의 강한 생명력을 느낄 수 있는 특별 전시회가 열려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조폐공사는 대전시 유성구 화폐박물관 특별 전시실에서 31일부터 2월 19일까지 사진작가 도범기의 ‘자연을 들이다. 야생화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도범기 작가는 제주도, 지리산 등 한반도 고지대에 사는 야생화, 희귀종, 보호종 등을 찍어 지금까지 단체전 50회, 서울지방경찰청 초대전 등 개인전을 개최한 바 있는 야생화 전문 사진작가다.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들은 금강초롱, 큰괭이눈, 복주머니란, 제비동자꽃, 물매화 등 총 39점으로 바위틈 등 생존하기 어려운 척박한 환경 속에서 꽃을 피우는 야생화의 강한 생명력을 느낄 수 있다. 작품 곳곳에는 생성과 소멸 속에서 끊임없이 변화하는 야생화의 아름다운 모습을 담아내려는 작가의 열정이 녹아 있다.

조폐공사 유순 차장은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없는 형형색색의 야생화를 보면서 강인한 생명의 위대함을 느껴보는 기회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