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美 포브스와 인터뷰…“‘아일랜드’는 설화 바탕 강도높은 판타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31 09:04
업데이트 2023-01-31 10:23
기자 정보
안진용
안진용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남길



배우 김남길이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Fobes)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남길은 최근 포브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아일랜드’, 그리고 문화예술NGO 길스토리와 길스토리이엔티의 대표이자 배우 김남길에 관한 이야기를 밝혔다.

김남길은 ‘아일랜드’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반’은 나의 필모그래피 중 첫 번째 판타지 인물”이라며 “‘아일랜드’는 국내 원작 만화를 실사화한 작품 중에, 우리나라 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가장 강도 높은 판타지 장르의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원작의 열렬한 팬으로서 실사화된다는 소식을 듣고 반가웠고, 이야기가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했다. 그 어떤 말보다 원작의 팬이었다는 사실 하나로 모든 게 설명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일랜드’를 통해 처음 선보인 판타지 액션과 관련해서 김남길은 “그동안 작품에서 보여줬던 액션과 ‘아일랜드’의 액션에는 분명한 차별점이 있다. VFX와 CG로 만든 작품은 많았지만, 액션을 하는 ‘움직임’ 자체를 CG에 의존한 건 처음이라 흥미로운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들은 판타지 장르를 연기할 때 좀 더 많은 상상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큰 그림의 설계는 감독에게서 나오기 때문에 감독, VFX, 액션 팀에 의지를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며 “원작 만화와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액션신을 비교해 연구했고, 만화에서 그려진 액션들을 실사로 표현하기 위해 움직임을 그대로 따라 연습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남길은 또 처음 연기하게 된 판타지 인물 ‘반’에 대해 “그가 불멸의 존재든, 보통 사람이든 ‘인간성’을 표현하고 연기하는 것이 첫 번째라고 생각한다. ‘반’은 인간이면서도 괴물인 ‘반인반요’로 초자연적인 존재라는 점이 매력적인 인물이다. 원작에서는 어떤 캐릭터를 지닌 인물인지 설명이 잘 되어있지 않은데, 그가 가진 아픔이나 왜 그렇게 살고 있는지 등 드라마적 허용치 안에서 인물이 갖고 있는 서사를 덧붙였다”고 말했다.

끝으로 지난 2015년부터 문화예술NGO ‘길스토리’의 대표로서 비영리단체를 직접 경영하고, 다양한 글로벌 공공예술 캠페인으로 소셜 임팩트를 만들어낸 경험을 기반으로 ‘길스토리이엔티’를 설립한 김남길은 “‘길스토리이엔티’는 업계 최고 인재들을 영입해 새로운 매니지먼트 시스템과 IP 사업을 결합한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영화, 드라마 등 콘텐츠 제작, IP 사업 전반을 아우르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고 있다”며 설립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김남길이 출연한 ‘아일랜드’ 파트2는 오는 2월 24일 공개되며 영화 ‘보호자’, ‘야행’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촬영에 한창이다.

안진용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