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오르고 경유 내렸지만 역전 현상은 그대로

  • 문화일보
  • 입력 2023-02-04 09: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경유 가격 자료:게티이미지




이번 주에도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 가격은 오르고 경유 판매 가격은 하락했다.

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2월 1주(1월 29일∼2월 2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L(리터)당 1575.6원으로 전주보다 8.3원 올랐다.

휘발유 가격은 2주 연속 상승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11.1원 오른 1658.8원, 최저가 지역인 울산은 10.9원 상승한 1541.4원이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L당 1583.3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549.3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번 주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4.4원 내린 L당 1647.8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판매가격은 주간 단위로 11주째 내렸다.

경유가 휘발유보다 비싼 ‘가격 역전’은 여전하다. 그러나 한때 230원 넘게 벌어진 가격 차는 휘발유 가격 상승과 경유 가격 하락이 맞물려 많이 줄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경유 가격은 L당 1643.41원, 휘발유 가격은 1579.35원으로 차이는 64.06원이다.

가격 차 축소는 올해 1월 1일부터 휘발유에 붙는 유류세 인하 폭이 37%에서 25%로 줄어든 영향이다. 경유 유류세 인하 폭은 37%로 유지됐다.

지난주까지 4주 연속 상승한 국제유가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주요국 금리 인상 지속, 정제가동률 하락과 수출 감소에 따른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등 영향으로 하락했다.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6달러 내린 배럴당 82.0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5.5달러 내린 배럴당 98.0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6.7달러 내린 배럴당 115.7달러였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이번 주 국제유가가 하락했으나 시차가 반영되려면 2∼3주가량 걸린다"며 "지난주까지는 국제유가가 올라서 다음 주에는 국내 판매 가격도 소폭 상승하거나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경유는 국제 가격 상승에도 국내 가격은 내리는 ‘디커플링’이 이어졌다"며 "작년 말에 주유소들이 경유를 많이 비축했는데 수요가 늘지 않은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만용 기자
김만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