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광폭 행보’…단독 행사부터 여성 의원 식사 모임까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4 10:55
업데이트 2023-02-04 17:10
기자 정보
송유근
송유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5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수어 연습하는 김건희 여사 김건희 여사가 3일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3회 한국수어의 날 기념식 입장에 앞서 축하 메시지를 수어로 연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4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전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3회 수어의날 기념식에 단독으로 참석했다. 김 여사는 행사에서 수어로 축하 메시지와 함께 “여러분들의 손은 서로를 이어주는 목소리다. 그 목소리가 어디서나 더 잘 보이도록 제가 손을 잡아드리겠다”고 격려했다. 지난달 31일에는 디자인계 신년인사회에 단독으로 참석해서 신년덕담을 했다.

김 여사는 덕담에서 “최근 해외 순방을 다니다 보니까 해외 정상들께서 저에게 한국 디자인, 한국 문화, 한국 패션에 대해 지속적으로 물어보고 관심을 가진다”고 전하며 영부인으로서의 존재감을 부각했다.

김 여사는 지난 1일 경북 구미를 방문한 윤 대통령에 앞서 지난달 중순 대구의 대표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을 찾았다. 설 대목을 앞두고 ‘보수 정치 1번지’를 찾아 길거리 음식을 먹고 양말과 누빔한복을 사는 영부인은 주목을 끌 수밖에 없었다.

식사 모임을 통한 여권 내 영향력도 다져가는 모습이다. 지난달 2일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신년인사회에서 “여성 의원님들만 따로 한번 모시겠다”고 한 김 여사는 곧바로 실행에 옮겼다. 지난달 27일 국민의힘 여성 의원 10명을 관저로 초청해 오찬을 한 김 여사는 같은달 30일에 국민의힘의 나머지 여성 의원 11명을 관저로 초청해 오찬을 했다. 김 여사는 의원 자녀들의 안부를 묻는 등 가까이 다가가려는 모습을 보이며 의원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고 한다. 지난 2일에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들의 배우자들을 관저로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지난해 캄보디아 순방 때 인연을 맺은 옥 로타(14)군이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회복하기까지 꾸준히 챙겼다. 수술을 잘 마치고 귀국을 준비하는 로타군을 지난달 31일 대통령실로 초청해 회복을 축하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김 여사의 활동이 커지고 있지만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선거에서 공약했던 대로 제2부속실은 만들지 않겠다는 방침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

송유근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