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복 정무수석, 安 공개 비판 “‘안윤 연대’ 잘못된 표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15:41
업데이트 2023-02-05 18:30
기자 정보
이해완
이해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 연합뉴스



대통령실이 5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 등의 행보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안윤(안철수-윤석열) 연대’라는 표현, 누가 썼나. 그건 정말 잘못된 표현”이라며 “대통령과 후보가 어떻게 동격이라고 얘기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안 후보가 경쟁자인 김기현 후보의 ‘김장(김기현-장제원) 연대’에 맞서 자신과 윤 대통령의 ‘안윤 연대’를 표방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이 수석은 ‘지금 벌어지는 일들은 대통령실의 (당 대표) 선거 개입’이라고 한 안 후보의 이날 SNS 발언에 대해서도 “(안 후보가) 먼저 끌어들였지 않나. 그런 거 하지 말라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윤핵관’이란 표현은 누가 썼나. 참 웃기는 얘긴데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대선 때 썼다”며 “당원들끼리 그런 표현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수석은 “일부 후보들이 대통령 참모들을 간신배로 모는 것은 부당한 얘기”라며 “대통령께서 간신인지 아닌지 구분도 못 하고 국정운영을 하겠나. 그건 대통령을 공격하는 것과 뭐가 다르겠나”라고 반박했다. 이는 “대통령에게 해를 끼치고 대통령을 작게 만드는, 결국 당과 대한민국 정치를 망치는 간신배들은 더 국민의힘에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한 천하람 당 대표 후보의 지난 3일 기자회견을 두고 한 말이다.

이해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