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 이어가던 전두환 손자… 유튜브 방송 중 마약하다 제지당해

  • 문화일보
  • 입력 2023-03-17 11:40
  • 업데이트 2023-03-17 12: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오전 6시 30분쯤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마약이라며 알약 등을 차례로 복용한 뒤 발언하고 있다.



美경찰 추정 인물들이 끌어내

고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던 전 전 대통령 손자 전유원(27) 씨가 1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마약을 대량으로 복용한 뒤 고성을 지르고 자해를 했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미국 현지 경찰로 추정되는 이들에 의해 제지됐다. 이 같은 광경을 실시간으로 본 누리꾼들은 전 씨의 앞선 폭로가 신빙성이 있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 씨는 이날 오전 5시쯤(한국시간)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시작한 뒤, 갑자기 “(마약) 검사할 때 (자신의 마약 복용 전력이) 나와야 한다”면서 엑스터시, 대마초 등 마약 5종을 3분간 하나씩 차례로 복용했다. 전 씨가 복용한 알약 등이 실제 마약인지 확실치 않지만, 그는 이내 “살려주세요. 무서운 사람이 절 쫓아오고 있어요”라고 중얼거리는가 하면 “회개하라”면서 고성을 지르는 모습을 보였다. 또 자신을 주먹과 주변 사물로 때리면서 자해했다. 결국 이 같은 소동은 오전 6시 40분쯤 현지 경찰로 추정되는 인파가 강제로 문을 열어 들어온 뒤 종료됐다. 이 모습을 실시간으로 시청한 누리꾼들은 “많이 아프다던 (전 씨) 아버지 말이 맞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그는 자신의 SNS 계정 등을 통해 △할아버지 집에 현금 뭉치가 쌓여 있었다 △주변인들의 명의를 빌려 돈을 세탁해왔다 △가족의 재산은 최소 몇천억 원이다 △아버지는 출처 모를 돈을 숨기기 위해 미국 시민권자가 되려 하고 있다 등의 폭로를 이어온 바 있다. 이에 대해 전 씨의 부친인 전재용 씨는 언론에 “아들이 우울증으로 고생을 많이 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전 씨는 전두환 일가의 ‘돈세탁 경로’라고 일부 업체를 지목하기도 했는데, 이들 회사는 전두환 일가와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지목된 곳 중 한 곳인 나스미디어 측은 “창업자 정기호 전 대표도, 현재 대표이사인 박평권 대표도 전두환 일가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권승현·조율 기자
관련기사
권승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