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입막음’ 혐의 트럼프 “21일 검찰에 체포될 것… 항의하라” 촉구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18 22:33
업데이트 2023-03-18 23:45
기자 정보
오남석
오남석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아이오와주 데이븐포트에서 연설하고 있다. AP 뉴시스



‘성추문 입막음’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검찰이 곧 자신을 체포할 것이라며 지지층에 행동을 촉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 올린 글에서 “가장 선두를 달리는 공화당 대선 후보이자 전직 미국 대통령이 다음주 화요일(21일)에 체포될 것”이라며 “항의하고 우리나라를 돌려받자”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뉴욕 맨해튼지방검찰이 “부패하고 매우 정치적”이라고 비판하며 범죄 혐의를 입증할 수 없는데도 “오래되고 이미 거짓으로 드러난 동화”를 갖고 자신을 체포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맨해튼지검의 ‘불법 유출 자료’를 체포 주장의 근거로 제시했으나,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변호인인 조지프 타코피나는 블룸버그통신 등의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맨해튼지검 대변인도 논평을 거부했다.

뉴욕 맨해튼지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포르노 배우와의 성관계 사실을 숨기기 위해 장부를 조작해 합의금을 지급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으나, 아직 기소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뉴욕타임스(NYT)는 맨해튼지검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 시기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오남석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