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 여성 간부는 결혼 금지…욕구 여성에게 풀어” 줄 잇는 폭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18 09:57
업데이트 2023-03-18 11:24
기자 정보
이정우
이정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총재. JTBC 캡처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정명석의 실체를 고발한 다큐멘터리를 시작으로 신도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명석이 여성 간부들의 결혼을 금지해 동성 간 성폭력까지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7일 유튜브 ‘잼뱅TV’에는 18년간 JMS 신도생활을 하다 지난해 탈퇴했다고 밝힌 여성 A씨가 출연했다. 그는 “제가 직접 경험한 일과 눈으로 직접 본 일들만 말씀드리겠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보통 여성 간부 지도자들은 결혼할 수 없다. JMS 교단에서는 이성 친구 자체를 만나지 못하게 통제시킨다”며 “정명석의 선택을 받은 여성들은 결혼하지 못 하니까 욕구를 여성들한테 풀게 되고, 보통은 좀 어린 여성 신도들에게 가벼운 스킨십 그 이상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통 어린 나이에 입교해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만약 추찹한 성행위를 하더라도 그건 ‘메시아가 하는 거니까 당연하다’는 식으로 받아들여진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일 공개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에 대해 “더 많이 알려져야 한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끝까지 보기가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안에서는 그게 잘못된 건지 모르는 신도들이 많다”고 했다.

A씨는 많은 신도들이 세뇌당하고 있는 이유로 ‘군중 심리’를 꼽았다. 그는 “학벌 좋고 멋있는 사람도 믿고 따르는데 ‘이 사람이 메시아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지금도 내부 사정을 모르는 신도들은 ‘우리가 정상적인 교회보다 더 우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JMS에서 나오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명석은 신도들에게 ‘미디어 절대 보지 마라’라는 공지를 내린다”며 “신도들은 그의 말을 법이라고 생각하고 따른다. 미디어를 차단하고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JMS 탈퇴자 커뮤니티에도 관련 글이 존재한다. 한 탈퇴자는 2018년 “JMS 안에서 동성애가 심각한 수준이다. 그럴 줄 알았다”고 적었다. 다른 탈퇴자는 2012년 “JMS 본부에 동성애자, 양성애자가 있고 여성 지도자들이 교주를 따라 신도를 성폭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명석은 신도 성폭행 등으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2018년 2월 출소했다. 이후 2021년 9월까지 외국 국적 여신도 2명을 성추행 하는 등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로 또다시 구속기소 됐다. 최근에는 정명석 변호사들이 잇따라 사임 의사를 밝혔다.

이정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