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5월 히로시마 G7 정상회의에 尹대통령 초청”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0 22:21
  • 업데이트 2023-03-20 22: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인도·브라질·호주·베트남·인니· 모로코 등도 초청”
日 의장국 자격으로 초청…북·중·러 대응, 결속 강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을 5월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한다고 20일 밝혔다. 일본은 올해 G7 의장국 자격으로 초청국을 정할 수 있다.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위해 방문 중인 인도 뉴델리에서 취재진에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교도통신은 기시다 총리가 지난 16일 도쿄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에게 G7 정상회의에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0일(현지 시간) 뉴델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모디 총리를 공식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올해 G7 의장국이다. 뉴시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한국 외에 브라질, 호주, 베트남, 인도네시아, 모로코, 쿡제도 정상을 G7 정상회의에 초청한다고 설명했다. 또, 유엔(UN),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관 수장도 초대하겠다고 부연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에서도 G7 정상회의에 초청하겠다는 뜻을 전했고, 모디 총리는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일본은 핵과 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북한, 패권주의 행보를 강화하는 중국,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응해 가치관을 공유하는 국가와 결속 강화를 염두에 두고 한국 초청을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2008년 홋카이도 도야코에서 연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에도 한국을 초청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