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신이다’ 계속 본다…아가동산 가처분신청 취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0 20:52
기자 정보
안진용
안진용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사이비 종교 단체의 폐해를 다룬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를 계속 시청할 수 있게 됐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나는 신이다’에서 다룬 종교단체 ‘아가동산’이 넷플릭스 서비시스 코리아를 상대로 제기했던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취하했다. 하지만 MBC와 이를 연출한 조성현 PD를 상대로 한 가처분은 유지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아가동산과 교주 김기순 씨는 이날 소송대리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박범석 수석부장판사)에 이 같은 취지의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일부 취하서를 제출했다. ‘나는 신이다’의 방영권은 넷플릭스 미국 본사가 갖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가처분 신청을 진행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법원이 MBC와 조 PD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더라도 ‘나는 신이다’의 방송이 중단될 가능성은 낮다. 넷플릭스에 이를 강제할 수단이 없기 때문이다.

한편 ‘나는 신이다’에서 다룬 또 다른 종교단체인 JMS와 교주 정명석 씨가 ‘나는 신이다’ 방영을 막아달라며 MBC를 상대로 가처분을 신청했으나 서울서부지법은 이달 2일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안진용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