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올린 ‘尹 일장기 경례’에 AFP·페이스북 ‘가짜뉴스’ 딱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1 08:31
업데이트 2023-03-21 09:38
기자 정보
박세영
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8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물 하단에 ‘일부 거짓 정보, 독립적인 팩트체크 기관에서 확인되었습니다’라는 페이스북의 안내문이 붙어 있다. 현재 탁 전 비서관의 이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탁현민 페이스북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AFP 팩트체크란에 해당 게시물과 사진이 오해을 불러일으킨다고 지적되어 있다. AFP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AFP가 실제 사진이라며 연합뉴스 사진을 올려 놓은 모습. AFP 홈페이지 캡처



페이스북, ‘尹 일장기 경례’ 탁현민 글에 ‘일부 거짓 정보’ 표식
‘특정 각도 촬영된 사진 기반한 사실 오도’…탁현민, 이후 해당 글 삭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쓴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관련 글에 페이스북이 ‘일부 거짓 정보’라는 표식을 붙였다. 프랑스 통신사인 AFP도 이 게시물을 팩트 체크 사례로 들며 ‘오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21일 AFP 홈페이지와 정치권에 따르면 탁 전 비서관은 한일정상회담이 열린 16일 페이스북에 “의장대 사열 시 양 정상은 각각 자국기에 경례를 하고 지나는 것인데 태극기에 경례하고 다시 고개 숙여 일장기에 경례를 하는…어처구니 없음”이라고 적었다.

이 글에는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자위대 사열시 각각 고개를 숙인 모습이 찍힌 사진이 첨부됐는데, 여기에는 태극기는 없고 일장기만 보인다. 사진 밑에는 ‘일부 거짓 정보. 독립적인 팩트 체크 기관에서 확인되었습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적혀 있다.

페이스북은 프랑스 통신사 AFP의 사실 확인(팩트 체크)에 따라 표식을 삽입했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AFP 등이 포함된 IFCN(국제팩트체킹네트워크)과 제휴를 맺고, 허위 정보를 제공한다고 판단되는 게시물에 이 같은 문구를 추가하고 있다.

AFP는 특정 각도에서 촬영된 사진을 바탕으로 한 이런 게시물들이 일부 이용자들이 사실을 오인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너무 화가 난다. 그(윤 대통령)가 일본이 그의 고향이라고 생각하는 게 틀림없다. 그렇지 않으면 왜 (일장기에 경례했겠나)” 등 게시물에 달린 댓글도 거론했다. AFP는 그러면서 실제로는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양국 국기를 향해 경례하고 있었다며 관련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현재 해당 글은 탁 전 비서관의 페이스북에 노출되지 않고 있다.

탁 전 비서관이 올린 사진은 여러 페이스북 이용자들에게 공유되며 비판이 나왔다. 한 페이스북 이용자는 윤 대통령을 겨냥해 “일장기와 기미가요에 어떤 행동을 보일지가 관심사였는데 역시”라며 “의장대 사열에 자국기에만 예를 표하는 게 원칙이란다”고 했다.

한편 탁 전 비서관은 또 다른 글을 통해 “의장대 사열 시 양국 정상은 사열 중간 각국 국기에 경례하는데, 윤 대통령이 태극기를 향해 가슴에 손을 올릴 때 기시다 총리는 그 모습을 지켜보며 서 있다”며 “기시다 총리가 일장기에 허리 숙여 경례할 때 원칙대로라면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처럼 그냥 서 있어야 했다”고 재차 문제점을 지적했다.

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