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아내 “허위사실 유포 공범, 숨은 놈들까지 다 찾아내겠다”

  • 뉴시스
  • 입력 2023-03-21 07:51
  • 업데이트 2023-03-21 07: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방송인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 씨가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튜버 김용호에 대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면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3.03.20. jhope@newsis.com



방송인 박수홍의 부인 김다예 씨가 악플러를 상대로 본격적인 전쟁을 선포했다.

김씨는 20일 유튜버 김용호 씨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혐의 3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아직도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공범들, 다음은 당신 차례”라며 “한번 내뱉고 숨은 놈들까지 싹 다 찾아낼 테니”라고 경고했다.

이후 김 씨는 서울동부지법 앞 취재진에게 “가짜뉴스로 인격살인을 하며 돈벌이하는 문제는 사라져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애초 김씨는 이날 박수홍과 함께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박수홍은 방송 녹화 스케줄로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재판은 박수홍 측의 요청으로 비공개로 진행됐다. 박수홍은 다음 기일인 5월18일 공판엔 증인으로 나올 예정이다.

김 유튜버는 재작년 4월부터 8월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채널 ‘김용호의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방송 등에 출연해 31회에 걸쳐 박수홍에 대한 비방 목적으로 거짓 사실을 전해 박수홍과 배우자에 대한 명예훼손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