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락 없이 이석한 선관위 사무총장에 버럭한 장제원...“국회를 뭐로 보나”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3 06:48
  • 업데이트 2023-03-23 06: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영상회의록 캡처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행안위 회의에서 허락 없이 선관위 사무총장 이석하자 질타
쪽지 잘못 전달한 실무자 국회 출입 금지시켜



장제원(사진)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국회 현안질의 중 자리를 이석한 박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을 향해 “국회의원 12년 하면서 위원장의 허락 없이 이석하는 피감기관장은 처음 본다”며 화를 냈다. 박 사무총장이 실무자로부터 이석하라는 쪽지를 받았다고 해명하자 쪽지를 전달한 선관위 관계자에게 “앞으로 국회 출입 안 된다”고 말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장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 중간 박 총장을 향해 “사무총장은 뭐 하는 사람인가. 위원이 질의하고 있는데 이석을 하냐”며 호통쳤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한창섭 행안부 차관과 윤희근 경찰청장이 답변한 직후였다. 장 의원은 박 총장을 발언대로 불러내 “국회를 뭐로 보냐”며 “누구 허락 맡고 이석했는지 답변하라”고 추궁했다.

박 총장은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이석하라는) 메모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장 의원은 “선관위 사무총장한테 이석해도 된다고 메모 돌린 사람 일어나라. 누구냐”고 책임자를 찾았다. 지목된 선관위 직원에게 장 의원은 “당신이 상임위원장이냐” “어디서 배워먹은 거냐. 국회를 뭐로 보는 거냐”며 고함을 쳤다.

박 총장 옆으로 불려 나온 선관위 관계자가 “죄송하다. 담당 직원으로부터 메시지를 전달받았는데 ‘40분 정도에 (장제원) 위원장님께서 이석하라고 했다’(는 메시지로 읽었다)”고 해명했다.

장 의원은 선관위 관계자의 이름을 확인하고 “앞으로 국회 출입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총장을 향해 “회의 끝날 때까지 이석하지 말라”고 했다.

장 의원은 행안위 산회 직전 다시 한번 박 총장의 이석 문제를 언급하며 “선관위서는 경위를 위원장에게 제출해 주길 바란다”며 “누가 어떤 쪽지를 누구에게 전달해서 어떻게 됐는지, 그 사람 이름까지 포함해서 위원장께 제출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