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기술 초강대국’ 목표 새 전략 공개…韓·英 협력 기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3 15:40
기자 정보
김유진
김유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과학혁신기술부 장관, 삼성 英 본사에서 발표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임스 클래버리 영국 외무부 장관(왼쪽)과 미셸 도너른 과학혁신기술부 장관이 삼성 영국 본사에서 오는 2030년 글로벌 테크놀로지 초강대국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한 영국의 새로운 국제 기술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주한영국대사관 제공



영국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테크놀로지 초강대국을 목표로 한 새로운 국제 기술 전략을 발표했다고 23일 주한영국대사관이 밝혔다.

미셸 도너른 과학혁신기술부 장관은 삼성 영국 본사에서 영국의 테크 분야 발전 방안을 제시했다. 영국 테크 산업은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이자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 세 번째로 높은 가치를 자랑한다고 대사관 측은 설명했다.

이번에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영국은 개방성, 책임감, 안보와 탄력성 등 네가지 원칙을 중심으로 긍정적 기술 사용을 촉진하고 글로벌 혁신을 주도하는 동시에 새로운 위협으로부터 영국 및 동맹국의 안보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기술의 미래를 형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다른 국가의 정부, 학계, 산업계와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진행중인 영국 Flexi-DAS와 한국 쏠리드, RFHIC 간의 5세대(5G) 통신 기술 개발 및 개선을 위한 프로젝트는 이번에 나온 새 전략을 바탕으로 지원되고 발전할 글로벌 기술 파트너십의 한 예다.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는 "이번 신전략을 통해 영국은 공유 가치를 가진 국가들과 더 많이 협력하기를 희망한다"며 "한국은 기술 초강국이자 반도체, 통신 그리고 우주산업 분야 혁신국가로서 영국에게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제임스 클래버리 외무부 장관은 "이번 신전략은 2030년까지 기술 초강대국으로 도약, 영국 산업 지원 및 혁신과 국제 협력을 통한 위기 극복이란 영국의 목표 달성을 뒷받침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유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