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엄마 세번째 수술…염치없지만 도와달라” 계좌번호 공개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4 01:39
  • 업데이트 2023-03-24 06: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서원 씨 딸 정유라 씨가 지난해 5월 19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지동시장에서 열린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 유세에서 찬조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어머니의 재수술 소식을 전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정 씨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엄마가 어깨 세 번째 수술이신데 잦은 수술로 염증이 생겨서 재수술이 또 필요하다고 한다”며 “연세도 많으신데 전신 마취를 몇 번인지”라고 썼다. 정 씨는 어머니의 거듭된 수술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도 호소했다. 그는 “이번 수술과 재수술 그리고 병원 연장으로 또 병원비가 들게 생겼다. 염치 없는것 알지만 도와주시면 감사하게 쓰겠다”며 자신의 계좌번호를 공개하고 최 씨의 수술비 모금에 나섰다. 정 씨는 페이스북 계정 ‘소개’란에도 병원비 후원 계좌를 올려놨다.

정 씨는 또 역술인 ‘천공’을 자신의 어머니에 빗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가했다. 정 최고위원 부인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를 인턴으로 합격시킨 한일병원에 재직 중이라는 기사를 캡처해 올리기도 했다. 정 씨는 “애먼 남의 마누라, 남의 엄마한테 신경 좀 끄시고 본인 마누라 간수나 잘하라”라며 “‘너 자신을 알라’라는 말을 해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 씨는 21일에도 자신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을 빗대 “엄마를 힘들게 하는 정치인들 제발 다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