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일장기’ 목사, 국힘 당원으로 밝혀져… 즉각 출당 조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4 11:50
기자 정보
이후민
이후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입당 자격심사 시스템 없어”

‘핼러윈 유족 모욕’ 시의원 건은
“아직 발언 등 확인하지 못해”


국민의힘이 지난 3·1절에 세종시 한 아파트에 일장기(사진)를 단 시민이 국민의힘 당원임을 확인하고 출당 조치했다.

이철규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24일 오전 M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3·1절 일장기를 내걸어 물의를 빚었던 세종시의 목사 이모 씨와 관련, “당원이 맞다. 확인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일반적인 우리 당 구성원의 상식과 전혀 배치되는 돌출행동을 하셨는데, 그 부분에 관해 확인하고 즉시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세종시당에서 징계하고 출당을 요구했다”며 “(해당 당원은) 바로 탈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 인근 주민들께서는 그분이 충분히 그럴 수 있는 분이라고 알고 계시다”며 “바로 출당됐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당에 일반 당원이 400만 명 가까이 돼 일일이 알 수 없었다”며 “입당할 때 자격심사를 제대로 할 수 있는 시스템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지난해 이태원 핼러윈 참사 이후 자신의 SNS에 유가족을 비하하는 글을 올려 모욕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다 검찰에 송치된 국민의힘 소속 김미나 창원시의원에 대해서는 “제가 아직 확인을 못 한 부분”이라며 “지금 바로 답변드리기 뭣하다. 막말했다면 어떤 발언을 했는지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사무총장은 차기 총선 공천과 관련해 이른바 비윤(비윤석열)계 공천 배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뜻을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이준석계, 유승민계라고 해서 공천에서 무조건 배제한다면 그것은 공당이 될 수 없고 바람직하지 않다”며 “제일 중요한 것은 당선 가능성이고, 두 번째로는 당의 이념과 가치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분들이 일반적인 기준”이라고 했다.

이 사무총장은 “누구하고 가깝다거나 누구 편이라고 해서 불이익을 받거나 혜택을 받는 것은 결코 있어서도 안 되고, 있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민 기자 potato@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