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수석 “尹대통령, 양곡법 재의요구 할 수밖에 없을 것”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7 15:49
기자 정보
서종민
서종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양곡관리법 개정안에 대한 거부권(재의 요구권) 행사 여부와 관련, "재의 요구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날 오후 정대철 신임 헌정회장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야가 합의 없이 국민의 민감한 이슈를 일방적으로 처리한 법안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재의 요구를 하겠다고 분명히 얘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수석은 "저는 양곡관리법이 거기에 해당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3일 국회 본회의에서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강행 처리했다.

이 수석은 또 윤 대통령이 이날 당정 협의 강화를 지시한 데 대해 "당의 정책 조정 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정조위원장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정부와 소통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이끌어달라는 뜻"이라며 "지금보다 훨씬 더 자주 당정회의가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수석은 "기존 시스템을 조금 더 보완하겠다는 것"이라며 "능동적으로 일을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서종민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