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엔 탄피, 손목엔 삐삐선...‘아산 부역혐의’ 유골 발견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8 11: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사진 좁은 방공호에 무릎이 굽혀진 채 매장된 유해. 진실화해위.

머리에 총 맞고, 삐삐선 수갑 찬 유골 40구 발견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가 ‘아산 부역혐의 희생사건’의 집단학살 정황을 보여주는 유골 다수를 발굴했다고 28일 밝혔다. 발견된 유골 머리 위에는 파랗게 녹슨 탄피가 얹혀 있었고, 손목에는 군용 전화에 주로 사용된 삐삐선이 수갑 대신 감겨있기도 했다. 이번 발굴은 부역혐의 희생사건에 대한 첫 국가 차원의 유해발굴 작업이다.

진실화해위는 지난 7일부터 20여 일간 아산시 배방읍 공수리 성재산 방공호에서 유해발굴을 진행했고, 그 결과 40구 이상의 유해를 확인했다. 성재산 방공호 일대는 1950년 경찰이 좌익부역혐의 관련자와 그 가족들을 매일 밤 1~2회에 걸쳐 40~50명씩 트럭에 실어 학살하고 그 시신을 유기한 곳이다. 또 1951년 1·4후퇴 때는 한 집에 남자아이 1명만 제외하고 부역혐의 관계자 수백 명을 집단학살한 지역이기도 하다.

이번에 발굴된 유해들은 대부분 2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의 건장한 남성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폭 3m·길이 14m의 방공호안에 무릎이 구부러진 자세로 발견돼, 학살 직후 좁은 방공호에 바로 매장된 것이라고 진실화해위는 판단했다. 학살 도구로 추정되는 소총 탄피·탄두도 다수 발견됐다. 머리에서 발견된 탄피는 머리에 맞았던 총탄이 세월이 흘러 드러난 것이고, 손목에 감긴 삐삐선은 수갑 대신 임의로 묶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아산 부역혐의 희생사건’은 1950년 온양경찰서 소속 경찰과 치안대 등이 지역주민들을 인민군 점령 당시 부역혐의로 몰아 성재산 등에서 집단학살한 사건이다. 희생자는 800명 이상으로 추정되지만, 가족 단위로 살해돼 유족이 없는 경우가 많아 그간 유해 수습이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진실화해위는 위원회 종료 이후에도 유해발굴 사업을 지속하기 위해 법적·제도적 여건을 마련 중이다.

전수한 기자
전수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