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급 잔치 금융사, 점포 줄이고 인력 감축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8 11:41
프린트
1년새 740곳·1500명 감소

지난해 은행이 역대급 실적으로 고액의 성과급을 지급해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국내 금융회사들이 점포 740개를 없애고 1500명 가까이 임직원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은행, 보험회사, 카드회사, 종합금융회사 등 금융회사의 점포 수는 1만5630개로 1년 전 1만6370개에서 740개 감소했다.

업권별 점포 수 감소 규모는 은행의 점포가 2021년 9월 말 6488개에서 지난해 9월 말 6099개로 389개가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이어 보험회사(365개), 증권회사(38개), 상호저축은행(10개), 신협·농수산림조합(3개) 순이었다. 지난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으로 사업을 확장한 자산운용회사의 점포는 486개로 전년 동월 대비 77개 늘어 모든 업권 중에서 유일하게 증가했다.

금융회사 종사자 수는 지난해 9월 말 38만6288명으로 1년 전 38만7786명에 비해 1498명 줄었다. 은행이 2636명, 보험이 2305명을 줄이는 등 은행과 보험에서만 5000명 가까이 줄었으나 증권회사와 자산운용회사 직원이 각각 995명과 1573명 늘면서 금융회사의 전체적인 감축 규모를 일부 상쇄했다. 한 보험회사 관계자는 “업무의 디지털화와 인공지능(AI) 활용 확대 등으로 비대면 상품이 늘어나고 있어 점포와 인력이 줄어드는 것은 자연스러운 추세”라고 말했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이관범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