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비 대란에 도시가스 사용량 ‘뚝’…3월 청구금액 3만7000원↓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9 07:05
프린트
동절기 도시가스 구입대금 1천389억원 줄어…"무역수지 개선 기대"

연초 난방비 대란의 영향으로 지난달 도시가스 사용량이 줄면서 3월 가스요금이 전달보다 가구당 3만7000원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기온이 오른 영향도 있지만 난방비 충격 탓에 작년 동월보다도 가스 사용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한국가스공사는 서울 지역 5개 도시가스사의 판매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판매 물량에 대한 3월 주택용 도시가스 총 청구 금액이 전달 대비 약 1635억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가구당 가스요금은 2월보다 3만7100원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지난해 가스요금 인상으로 인해 1월 난방비 대란이 현실화한 이후 각 가구에서 가스 소비량 절감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서울시 주택용 도시가스 판매 물량은 전달 대비 약 27%(15만t), 지난해보다는 6.0%(3만t·31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에는 전년과 유사한 도시가스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난방비 대란 이후인 2월에는 판매량이 작년보다 줄어든 것이다. 이번 동절기(지난해 12월∼올해 2월) 전국 주택용 도시가스 판매량은 지난 동절기에 비해 2.7%(12만t) 감소했다. 이에 따라 동절기 천연가스 구입대금은 1389억 원 줄어 무역수지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가스공사는 기대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정부의 에너지 효율 혁신 정책에 적극 동참하며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박수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