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방미 한달 앞두고 임명된 조태용 “중차대한 시기에 안보실장 맡아 막중한 책임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30 14:10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태용 신임 국가안보실장이 3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웃으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 글로벌 중추 국가 건설 주춧돌 위에
좋은 내용으로 집 지어 국정 목표 완성하도록 보답하는 게 임무"



조태용 신임 국가안보실장은 30일 "중차대한 시기인데 안보실장이란 자리를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조 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조 실장은 "지난 11개월 동안 윤석열 정부의 국정 목표인 ‘글로벌 중추 국가’ 건설을 위해서 주춧돌을 잘 놨다고 생각한다"며 "그 주춧돌 위에 좋은 내용으로 집을 지어 윤석열 정부의 국정 목표를 완성할 수 있도록 보답하는 게 임무"라고 강조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태용 신임 국가안보실장이 3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안보실을 포함해 대통령실 전 구성원들이 한마음으로, ‘원팀’으로 노력해나가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윤석열 정부 초대 주미대사로 일해온 조 실장은 김성한 전 실장이 전날 사의를 표함에 따라 새로운 외교·안보 사령탑으로 임명됐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